UNCTAD "코로나19로 세계 수출 59조원 감소…韓, 4조원"
UNCTAD "코로나19로 세계 수출 59조원 감소…韓, 4조원"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05 10: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中 제조 활동 중단 영향..."세계 중간재 무역 점유比 20%"
코로나19에 따른 무역 영향 (UNCTAD 제공)
코로나19에 따른 무역 영향 (UNCTAD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유엔이 코로나19에 따른 중국의 생산 둔화로 전 세계 수출의 감소 규모는 59조원, 한국은 4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4일(현지시간) 코로나19가 무역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 이같이 진단했다.

UNCTAD는 코로나19 발병으로 중국의 2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2004년 이후 최저치인 37.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같이 낮은 수치는 지난달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대대적인 봉쇄 정책을 펴면서 중국 내 제조 활동이 거의 중단된 영향으로 판단했다.

특히 이러한 생산 감소는 중국에서 끝나지 않고 전 세계 무역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UNCTAD는 분석했다.

전 세계 제조 중간재 무역의 약 20%를 중국이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UNCTAD는 전 세계 수출액이 500억 달러(약 59조원)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가별로는 유럽연합(EU)이 156억 달러(약 18조원), 미국이 58억 달러(약 7조원), 일본이 52억 달러(약 6조원) 규모의 수출 감소를 겪을 것으로 추산했다.

한국은 38억 달러(약 4조원)로 그 뒤를 이었다.

산업 분야별로는 정밀 기기와 기계, 자동차, 통신 장비 등이 코로나19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무키사 키투이 UNCTAD 사무총장은 "코로나19의 발병은 인류의 삶에 중대한 위협을 가할 뿐 아니라 세계 경제에도 심각한 위험을 수반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세계 어느 한 지역의 제조업 둔화는 지역과 세계적인 가치 사슬로 인해 전 세계 경제 활동에 파급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UNCT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