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의 새 도전, 레벨4 자율주행차 기술 테스트 돌입
카카오의 새 도전, 레벨4 자율주행차 기술 테스트 돌입
  • 이한 기자
  • 승인 2020.03.03 1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모빌리티, 국토교통부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
3월 4일부터 5년간. 도로테스트 등 기술테스트 본격 돌입
카카오모빌리티가 자율주행차 기술테스트에 돌입한다. 내비게이션 등으로 많이 활용되는 카카오T 플랫폼에 자율주행 기술이 접목될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모빌리티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카카오모빌리티가 자율주행차 기술테스트에 돌입한다. 내비게이션 등으로 많이 활용되는 카카오T 플랫폼에 자율주행 기술이 접목될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모빌리티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받았다고 3일 밝혔다. 모빌리티 데이터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차 시장에 본격 뛰어들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국토교통부의 임시운행허가에 따라 이르면 3월 중순부터 레벨4에 해당하는 자율주행차 기술 테스트에 본격 돌입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레벨4는 차량 주행 시 운전자의 개입 없이 차량이 스스로 경로를 설정하고 안전하게 운행을 하는 단계다. 운전자가 반드시 탑승을 해야 하는 점에서 완전 자율주행 단계인 레벨5와는 구분된다. 레벨4 단계에서는 지정된 구역에서만 운행이 가능하다.

카카오모빌리티 자율주행은 2400만명이 가입한 카카오T 플랫폼을 통해 자율주행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를 접목시킬 수 있다. 해당 앱에서 호출-탑승-이동-하차-결제까지 이뤄지도록 할 수 있어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자율주행 기반 서비스 상용화의 핵심인 도로, 차량 및 보행자, 신호등과 같은 주행 환경에 대한 인지 기술, 인지 결과를 토대로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한 차로 유지, 차선 변경, 갓길 정차 등 주행 방법을 결정하는 ‘판단 기술' 그리고 조향, 가속, 감속 등 정교한 ‘차량 제어 기술’ 등을 두루 검증할 예정이다.

여기에 차량과 승객을 효율적으로 연결하는 AI 기반 배차 알고리즘, 지도상의 차량 위치 추정, 차선 단위의 길안내 등을 통해 최적의 경로를 제공하는 내비게이션 기술, 차량 위치 정확도를 높이는 ‘측위 기술’을 접목해 자율주행 플랫픔 기술을 더욱 빠르게 고도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연내 특정 지역에 한해 시범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임시운행 허가 기간은 오는 3월 4일부터 5년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임시운행허가를 신청한 차량의 임시운행 번호판을 교부받는 즉시 도로 테스트를 시작할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인텔리전스연구소 유승일 소장은 “카카오 T를 통해 확보한 모빌리티 기술을 활용해 이용자들이 실생활에서 자율주행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상용화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자율주행 관련 스타트업, 자동차 및 하드웨어 제조사, 유관 기관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도 적극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 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