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기술, 493억원 규모 원전 계통설계 기술용역 수주
한전기술, 493억원 규모 원전 계통설계 기술용역 수주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02 16: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김천시에 위치한 한국전력기술 본사 전경(한국전력기술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경북 김천시에 위치한 한국전력기술 본사 전경(한국전력기술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전력기술(이하 한전기술)은 지난달 27일 한국수력원자력과 ‘2020년도 가동원전 계통설계 기술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APR1400 노형의 효시인 신고리 3·4호기를 포함한 국내 가동 중인 26개 원전의 계통, 구조물 및 기기에 대한 기술검토와 설계변경, 인허가 등을 적기에 수행함으로써 국내 가동 중 원전 설비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또한 고장 정지 예방과 이용률을 향상시키는 목적도 있다.

올해 493억원에 수주한 해당 용역은 양자협상을 통해 체결하는 연 단위 계약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3년 연속 약 500억원 수준의 수주를 이뤄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한전기술은 지속적으로 가동원전에 대한 △기술분석 △안전해석 △건전성 평가 △취약설비 개선 △인허가지원 △발전정지 및 출력감발 시 긴급기술지원 등을 수행해 가동 중인 원전의 안전성과 품질 확보는 물론 국민 신뢰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후쿠시마 사고 및 경주지진 이후 강화되고 있는 규제요건에 부합되도록 지속적인 안전성 증진사업들을 개발해 가동원전사업을 주력사업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