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제5차 집단에너지 공급 기본계획 확정
산업부, 제5차 집단에너지 공급 기본계획 확정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02 12: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특별자치시에 위치한 산업통상자원부 청사(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세종특별자치시에 위치한 산업통상자원부 청사(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지난달 28일 ‘제5차 집단에너지 공급 기본계획’을 확정해 공고했다고 1일 밝혔다.

2023년까지 지역난방을 총 408만호로 확대하고 산업단지 집단에너지도 총 51개 사업장으로 확대한다.

산업부는 2018년 9월부터 정책 연구용역, 전문가 TF(태스크포스) 운영, 관계부처·기관 협의, 공청회 및 업계 간담회 등을 거쳐 해당 계획을 수립했다.

특히, 지난달 19일 열린 공청회 및 업계 간담회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반영하여 기본계획(안)을 수정했다.

이번 집단에너지 공급 기본계획은 깨끗하고 안전한 집단에너지 생태계 구축을 주요 내용으로 삼았다.

이에 따라 노후설비나 벙커C유를 사용하는 열병합발전소의 개체 등을 통해 깨끗한 분산에너지 공급을 추진한다.

안양, 부천, 청주, 대구, 수원 등 노후설비 개체를 추진해 친환경 분산에너지원을 확산시키고 고형연료 사용비중이 높은 산업단지 집단에너지의 경우 연료전환을 적극 유도한다.

이와 함께 집단에너지사업자의 발전용 연료전지 활용을 확대하고 기존사업장에 연료전지 추진 시, 인허가 패스트트랙 도입 및 열 활용에 대한 추가지원 방안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열수송관의 안전관리기준 법제화 및 현장점검을 통한 이중점검체계 구축 등 집단에너지의 안전성을 강화한다. 자체검사에만 의존하던 기존 방식을 개선해 위탁기관(에너지공단 등)을 통한 현장 확인검사 실시 등 이중 안전점검을 시행한다.

지역 수용성을 높이고 소비자의 편의성도 향상시킬 계획이다. 사업추진단계에서 집단에너지사업자·지자체 협의체 구성을 통해 지역 내 갈등을 최소화하고 지역에너지계획 수립과 연계 강화한다. 운영단계에서 지역별 사업설명회를 통해 지역 수용성을 지속 확보하고 친환경 열병합, 집단에너지 공급의 편익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다.

한편, IT와 접목한 스마트계량기 확산과 노후계량기 교체 등으로 소비자 편의성도 향상시킬 방침이다.

산업부 측은 이번 5개년 기본계획을 통해 대체생산방식 대비 에너지사용 절감량은 3610만TOE(석유환산톤), 온실가스와 대기오염물질은 각각 1억221만톤, 31만1000톤이 감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