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운전석이 항공기 조종석으로"…현대모비스, 12인치 HUD 양산
"자동차 운전석이 항공기 조종석으로"…현대모비스, 12인치 HUD 양산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2.27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GV80에 첫 적용…"글로벌 HUD 시장에 도전장"
'자율주행차 시대 대비' 홀로그램 방식 AR HUD도 연내 양산
설명
현대모비스 HUD 실제 작동 모습 (회사측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모비스가 최근 양산을 시작한 12인치 고급형 전방표시장치(HUD·헤드업 디스플레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HUD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모비스는 27일 이같이 밝히면서 시장 공략의 일환으로 이번에 개발한 12인치 HUD가 제네시스 첫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GV80에 처음으로 적용됐다고 전했다..

HUD는 전투기 조종사 헬멧에 주로 적용하던 기술로, 차량 앞 유리에 주행 정보를 표출해 안전하고 편리한 운행이 가능하도록 돕는 첨단 장치다.

과거에는 고가 차량에만 적용됐으나 최근에는 중·저가 신차에도 대부분 적용하는 추세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자사 12인치 HUD가 기존 제품보다 확장된 화면을 통해 내비게이션과 연동된 주행 경로, 도로 교통표지판 정보, 주행 보조 정보 안내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고 소개했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기능을 활성화하면 주변 운행 차량의 흐름도 쉽게 파악할 수 있다는 것.

현대모비스는 이번 개발로 10인치 이하 일반형 제품부터 12인치 이상 고급형 제품까지 모든 HUD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이를 바탕으로 현재 2∼3개 해외 부품업체가 독점한 글로벌 HUD 시장에 진출, 적극적인 수주 활동으로 HUD 제품군을 주력 수출품목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HS마켓에 따르면 연평균 20% 가까이 성장하고 있는 HUD시장은 2025년 14조원 규모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모비스는 이와함께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 AR(증강현실) HUD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R HUD는 실제 도로 위에 3차원 가상 정보를 접목해 보여주는 기술로, 현대모비스는 이미 홀로그램 방식의 AR HUD 기술 개발을 2017년 완료하고 올해 중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HU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