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비용 부담・월세 지원…‘코로나19’ 가맹점 돕기 나선 가맹본사  
방역비용 부담・월세 지원…‘코로나19’ 가맹점 돕기 나선 가맹본사  
  • 김형수 기자
  • 승인 2020.02.26 16: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수 제공) 2020.2.26/그린포스트코리아
BBQ 매장에서 방역 작업에 실시되고 있다. (BBQ 제공) 2020.2.2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코로나19’ 확진자 숫자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면서 사람들은 외출을 꺼려하면서 가맹점들이 어려움을 겪자 가맹본사들은 나란히 다양한 지원책을 내놨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GS25는 어려움에 처한 경영주를 위해 안전 확보 및 점포 운영를 위한 특별 지원 예산을 긴급 편성해 우선적으로 투입하고 있다. 당일 판매하지 못한 도시락, 김밥, 과일 등 신선상품에 대해 당일과 그다음날까지 특별 폐기 지원도 실시한다.

또 GS25는 점포 휴점으로 발생한 기본적인 손실 지원뿐 아니라, 코로나 확진자 방문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매출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휴점점포에 대한 긴급 판촉 예산을 편성해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GS25는 관련 판촉 예산은 해당 점포만을 위한 단독 행사 및 이벤트를 위해 사용돼 손실 복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GS25는 현상황의 추이를 지켜보며 가맹점에 필요한 지원제도를 지속 마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GS25 관계자는 “우선 대구・경부지역 1300여개 가맹점에 위생용품으로 이뤄진 안전키트를 제공했다”면서 “현장영업팀과 소통하며 상황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CU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점포나 의심자 다수가 방문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점포에 대해서는 민간 전문 방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비용은 전액 본사가 부담하고 있다. 방역이 실시된 점포는 보건소 방역지침에 따라 방역 후 24시간 휴업한다. 

휴업 점포에 대해서는 도시락, 주먹밥, 샌드위치 등 간편식품을 대상으로 기존 지원 제도와 별개로 휴업 당일과 +1일 동안 판매되지 않은 상품들의 폐기 금액을 본사가 100% 지원한다. CU는 가맹점주를 위해서는 ‘가맹점주 상생협력펀드’를 통해 생활안정자금 저금리 대출도 지원한다. 상생협력펀드를 통한 대출은 2% 금리 인하 혜택이 있다. 

중소협력사 정산대금 조기 지급도 이달 정산일부터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시행하기로 했다. 200여개 업체들의 상품 거래 및 물류 정산 대금 약 1500억원을 평소보다 최대 2주가량 앞당겨 지급한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 관계자는 “CU 가맹점주와 중소협력사들 위해 적극적으로 어려움을 분담하고자 지원책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면서 “어려운 시기지만 임직원, 가맹점주, 고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대응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BBQ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25일부터 전국 가맹점을 대상으로 방역에 돌입했다. 일반적으로 실시하는 스프레이 방식의 방역에서 더 나아가, 살균제를 초미립자로 분사하는 ‘ULV(Ultra Low Volume) 분무코팅살균 방식’을 병행한다.

방역 작업에 소요되는 비용을 패밀리와 본사가 분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BBQ는 1억5000여만원의 특별예산을 편성해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전국의 패밀리매장들은 전문 방역업체와 긴밀히 협업해 빠른 시일 내에 모든 방역 작업을 마칠 예정이다.  

BBQ 관계자는 “이달 10일 국내 치킨업계 최초 직영점 방역에 이어 전국 가맹점 방역으로 확대했다”면서 “모든 사람이 BBQ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명륜진사갈비 본사 명륜당은 ‘코로나19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전국 522개 가맹점 총 23억원에 달하는 전 가맹점의 한 달 월세 전액을 파격 지원했다. 1개 가맹점 월세 지원금은 1690만원에 달하는 곳도 있다. 또한 상대적으로 월세가 저렴한 매장은 추가 지급을 통해 최소 300만원의 월세를 지원했다.

명륜당 관계자는 “세입자인 가맹점주 외에도 건물주인 가맹점주에게도 형평성 있게 월세를 지급한다”면서 “모든 매장의 매출이 정상화될 때까지 가맹점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맘스터치가 전국 가맹점을 대상으로 단계별 지원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 전국 가맹점을 확진・심각・주의 등 3단계로 나눠서 각 단계별로 본사 차원의 지원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으로 확인된 가맹점의 경우 ‘확진’으로 분류하고 자발적 휴점과 추가 방역을 실시한다. 매출 피해를 위로하는 차원으로 소정의 격려금 및 물품 대금을 지원한다. 

‘심각’ 단계는 질병관리본부에서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선정한 지역에서 영업 중인 가맹점을 대상으로 하며, 소정의 물품 대금을 지원한다. 현재 대구・경북 지역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선정된 상태다. 대부분의 가맹점은 ‘주의’ 단계로 분류되며, 본사 차원에서 위생관련 예방 점검을 철저히 지원하는 비상운영체제를 가동할 예정이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전국 단위로 확산됨에 따라 가맹점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실질적인 보탬이 될 수 있는 단계별 지원 대책을 마련하게 됐다”며 “향후 가맹점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매출 증대 프로모션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