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AI 기반' 금융규제 대응 나서
우리은행, 'AI 기반' 금융규제 대응 나서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2.25 1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고려대학교, 티쓰리큐 업무협약 체결
인공지능 기반의 레그테크(RegTech) 연구개발
우리금융그룹(그린포스트코리아 DB)/그린포스트코리아
우리금융그룹(그린포스트코리아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승리 기자] 우리은행이 고려대학교, 티쓰리큐와 손잡고 AI를 기반으로 한 금융규제 대응에 나선다.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지난 24일 고려대학교 Human-inspired AI & Computing 연구센터, 티쓰리큐 주식회사와 '인공지능 기반의 레그테크(RegTech)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3사는 자연어처리, 기계독해 등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금융산업에서의 계약 및 약관 관련 리스크를 사전에 분석하고 검토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최근 규제환경이 복잡하고 다양해지면서 급변하는 금융규제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기 위한 혁신기술의 활용이 금융회사의 중요한 경쟁력으로 부각되고 있다”라며 “레그테크 분야의 글로벌 ICT기업 및 국내외 연구기관과의 협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가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산학연 협업도 진행된다. 우선 우리은행은 금융분야의 지식과 활용영역을 담당한다. 그 외 고려대 Human-inspired AI & Computing 연구센터는 자연어처리와 기계독해 기술을 활용한 모형을 개발하며, 티쓰리큐는 인공지능 플랫폼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레그테크'란 규제를 뜻하는 레귤레이션(Regulation)과 테크놀로지(Technology)의 합성어로서,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복잡한 법령, 준법감시, 내부통제 등의 규제 준수업무의 효율성을 높이는 기술을 말한다.

victory01012000@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