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엄마는 처음이라..." 섬뜩한 플라밍고 영상의 숨겨진 감동스토리
"나도 엄마는 처음이라..." 섬뜩한 플라밍고 영상의 숨겨진 감동스토리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02.24 16: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cience Channel(@sciencechannel)님의 공유 게시물님,

때때로 자연은 신비로움을 넘어서서 섬뜩해 보이기까지 한다.

부모 플라밍고가 새끼에게 먹이를 주는 영상이 최근 SNS를 통해 확산되면서 네티즌들에게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사이언스 채널(Science Channel)이 지난 20일(현지시간) 게재한 촬영 영상은 언뜻 보면 한 마리 홍학이 다른 홍학의 머리를 쪼아 피가 철철 흐르는 것만 같다.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 두 플라밍고가 새끼 플라밍고에게 붉은 크롭 우유를 먹이려는 것이다. 

'크롭 우유(crop milk)'는 소화기관에서 만들어진 소낭유(嗉囊乳)를 말한다. 플라밍고는 프로락틴이라는 호르몬의 영향을 받아 상부 소화기관의 소낭(먹이를 일시 저장하는 모이주머니)에서 우유를 만든다. 이 붉은 크롭 우유 속에는 고농도 지방과 단백질 및 적혈구, 백혈구가 매우 풍부해 새끼의 발육과 초기 면역에 영향을 준다.

암컷만이 수유하는 대부분의 포유류와 달리 플라밍고는 암수 모두 소낭유를 만들어 새끼를 양육할 수 있다. 플라밍고 외에도 비둘기, 황제펭귄 등이 새끼에게 크롭 우유를 먹인다. 

플라밍고 부리는 다른 조류에 비해 복잡해 새끼 플라밍고는 부리가 완성되기까지 약 2개월의 시간이 필요하다. 따라서 부모 플라밍고는 새끼가 먹이를 섭취할 수 있을 때까지 소화기관에서 크롭 우유를 꺼내어 먹이는 특수한 방법을 진화시킨 것이다.

그러나 해당 영상 속 플라밍고는 적지 않은 양의 크롭 우유를 그대로 흘리고 있어 네티즌들은 "어미 플라밍고가 서툴러서 그럴 것"이라고 추측했다.

플라밍고(사진 'Flickr')/뉴스펭귄
플라밍고(사진 'Flickr')/뉴스펭귄

 

serennam@newspengui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