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도 '자동차 사고기록장치 개선 필요해'
보험사도 '자동차 사고기록장치 개선 필요해'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2.22 0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화재, '자동차리콜 현황 및 사고기록장치 개선 필요성' 발표
자동차 결함에 의한 사고 발생 가능성 증가
사고기록장치(EDR) 장착 의무화 및 공개범위 확대 필요해
그래픽 최진모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래픽 최진모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승리 기자]  최근 자동차 리콜이 급증함에 따라 사고기록장치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고, 보험사 역시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0일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소장 최철환)는 '자동차리콜 현황 및 사고기록장치 개선 필요성'을 발표하고, 보험사까지 데이터 공개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고기록장치(EDR)'란 자동차의 급발진 사고 조사시 차량의 결함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도입됐다. 현재 국내의 경우 사고차량 차주, 운전자 및 그 직계가족만이 자동차 제작사에게 요청, 보고서를 제공받을 수 있다.

하지만 최근 엔진, 제동장치, 실내장치 등의 자동차 결함에 의한 사고발생 가능성이 증가함에 따라 연구소에서는 '사고기록장치(EDR)' 장착 의무화 및 공개범위 확대 필요성을 제기했다.

실제로 2019년 자동차 리콜은 190.7만 대로 2009년 대비 1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2018년은 264만 대로 역대 최대를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EDR이 의무 장착 사항이 아니다 보니, 결함 의심 사고에도 객관적 데이터를 확인할 수 없는 경우가 발생한다. 또, EDR 보고서 역시 세부요청 절차나 제공 방식이 명확하지 않아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박요한 수석 연구원은 "자동차 결함 여부 조사를 목적으로 도입된 사고기록 장치의 의무 장착과 활성화가 시급하다"며 "객관적이고 신속한 사고원인 조사를 위해 EDR 데이터 공개범위를 경찰, 보험사 등 소비자로부터 업무를 위임받은 사고조사자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전했다.

공개범위의 한정으로 신속한 사고조사 시행의 어려움은 물론 소비사 불편을 야기한다는 것이다. 보험사는 물론, 경찰까지 차주나 운전자에게 정보를 제공받아야 하는 실정이기 때문이다.

victory01012000@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