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기업 중국 관련 수출입 감소...과기정통부 적극 지원하기로
ICT기업 중국 관련 수출입 감소...과기정통부 적극 지원하기로
  • 이한 기자
  • 승인 2020.02.21 1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ICT 민관합동대응반' 회의 개최, 지원방안 발표
기술료 유예·감면, 기술개발자금 융자 검토 기간을 단축 등 대책 마련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ICT기업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사진은 최기영 장관이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ICT 디바이스랩을 방문했던 당시 모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 그린포스트코리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ICT기업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사진은 최기영 장관이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ICT 디바이스랩을 방문했던 당시 모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 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관련 수출·수입이 모두 줄어든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1일 '코로나19 ICT 민관합동대응반' 회의를 열고 ICT 산업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2월 1일부터 12일사이 대 중국 ICT 일평균 수출은 1억 7000만 달러로 전월 대비 3000달러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은 9000달러로 전월 대비 6000달러 감소했다. 중국 현지 공장의 조업 중단 또는 지연으로 국내 ICT 생산·공급망도 연쇄적으로 영향을 받고 있다는 의미다.

과기정통부는 단기적으로 ICT 연구·개발 기업 기술료를 유예·감면하고 기술개발자금 융자 검토 기간을 단축할 방침이다. 재정사업을 신속히 집행하고 ICT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거래 촉진도 유도한다. ICT 기업 수출입처 다변화를 지원하고 글로벌 마케팅을 도와 해외 진출 기회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국내 ICT 산업의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와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등 소위 ‘DNA’ 기반 ICT 수출 외연 확장 등을 추진하고 향후 'ICT 수출지원협의체'를 구축할 방침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히면서 "기업과 협회, 단체 등이 ICT 산업 재도약을 위한 지원 요청 등 건의를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