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코로나19 지역사회 피해 최소화에 앞장
동서발전, 코로나19 지역사회 피해 최소화에 앞장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2.21 09: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에 위치한 한국동서발전 본사 전경(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울산시에 위치한 한국동서발전 본사 전경(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이 코로나19 종합지원대책으로 지역사회 피해를 최소화한다.

동서발전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복지시설 방역을 하는 등 종합지원대책을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종합지원대책은 △지역사회 전파 예방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협력사 피해 예방 지원 분야로 나눠 추진된다.

구체적으로 동서발전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예방을 위해 소독·방역 활동 지원, 마스크 전달, 대응 요령 포스터·현수막 게시 등 위생관리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회사 측은 11일부터 소독·방역 전문 사회적 기업인 ‘코끼리공장’과 협업해 울산시과 음성의 지역 아동센터, 공동생활가정, 아동 및 청소년 쉼터 등 총 120개소 대상으로 방역 활동을 지원 중이다.

또한 감염 예방을 위해 본사 및 전사업소 방문고객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고 있으며 지난달 당진종합병원, 당진시 의사회 등에 마스크 2000여개를 지원했다.

사내․외 홈페이지를 통해 예방수칙과 대응요령을 홍보하고 본사 및 사업소 주변 지역을 대상으로 예방수칙 현수막을 부착하는 등 홍보활동도 펼치고 있다.

동서발전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화훼 소매업체 꽃 구매와 전통시장 장보기, 외식 장려 이벤트도 추진한다. 

화훼 도소매 업체 40곳에서 2100만원 상당의 꽃을 구매하고 자매결연 전통시장에서 2주간 부서별 장보기 등 지역경제 위기극복에 동참한다.

현장 근로자의 건강을 보호하고 협력사 피해 예방을 위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계약업무처리지침을 시행한다.

발전소 현장에 열화상 카메라와 마스크, 손세정제를 활용한 기본적인 예방활동은 물론 해외출장이나 휴가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국가를 다녀온 경우 재택근무를 시행해 전력 공급에 만전을 기한다. 또한 접촉자와 의심환자 발생으로 발전설비 운영인력의 결원에 대비해 4단계로 위기관리 활동을 규정한 ‘감염증 대응 발전설비 정상운전 가이드라인’을 제정·운영 중이다.

코로나19 확진 및 의심환자 발생 시 해당 공사 또는 용역을 즉시 정지하고 정지기간에 대해서는 계약 기간 연장 등을 통해 협력사 피해를 최소화한다. 또한 작업 곤란, 부품 수급 차질 등으로 계약이 지연된 경우 지체상금도 부과하지 않을 방침이다.

발전소 정비를 위한 구매·용역, 환경설비 확충 등 올해 예정된 사업을 상반기에 조기 시행해 내수시장 경기 활성화에도 적극 나선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코로나19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감염증 대응 발전설비 정상운전 가이드라인(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코로나19 감염증 대응 발전설비 정상운전 가이드라인(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