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는 콜택시 아닌 렌터카"…법원, 이재웅 등 1심 무죄
"'타다'는 콜택시 아닌 렌터카"…법원, 이재웅 등 1심 무죄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2.19 14: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다 "기사 딸린 렌터카 서비스 제공" 주장 수용한 듯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가 합법이라는 법원의 첫 판단이 나와 주목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박상구 부장판사는 19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52) 쏘카 대표와 VCNC 박재욱 대표, 각 법인 등에 무죄를 선고했다.

타다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운전기사가 딸린 11인승 승합차를 호출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차량 공유업체 '쏘카'로부터 VCNC가 렌터카를 빌려 운전기사와 함께 다시 고객에 빌려주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검찰은 타다가 면허 없이 '불법 콜택시 영업'을 했다고 보고 두 법인과 대표를 재판에 넘겼으나 타다 측은 합법의 테두리 안에서 '기사 딸린 렌터카' 서비스를 제공한 것이라고 맞서 왔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