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1조5000억원 UAE 복합발전 프로젝트 수주
삼성물산, 1조5000억원 UAE 복합발전 프로젝트 수주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2.19 09: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자이라 F3 복합발전 프로젝트 조감도(삼성물산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푸자이라 F3 복합발전 프로젝트 조감도(삼성물산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삼성물산이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그동안의 수행실적을 바탕으로 1조5000억원 규모의 복합발전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아랍에미리트 수전력청(Emirates Water and Electricity Company)이 발주한 푸자이라 F3 복합발전 프로젝트(이하 F3 프로젝트)를 디벨로퍼인 일본 마루베니 상사와 함께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F3 프로젝트는 아부다비에서 북동쪽으로 약 300km 떨어진 푸자이라 지역에 최대 2400MW 규모의 복합발전 플랜트 시설을 건설하는 공사다. 삼성물산은 EPC(설계·조달·시공)를 담당하며 이를 단독 수행한다.

이번 프로젝트의 수주 금액은 한화 약 1조1500억원 규모로 공사는 2023년 4월 준공 예정이다. 해당 프로젝트는 북부 에미리트 지역의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계획됐으며 전력설비를 확충하는 사업이다.

삼성물산은 중동 시장 내 다양한 발전플랜트 수행실적을 바탕으로 이번 수주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이 회사는 UAE S2 프로젝트를 비롯해 UAE Emal Phase 2, 사우디 쿠라야 및 라빅 2 IPP 등 다양한 발전플랜트 수행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사업수행 역량과 다수의 플랜트 경험을 보유한 디벨로퍼와의 연속적인 파트너링을 통해 수주 경쟁력을 갖췄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디벨로퍼인 마루베니 상사와는 인도네시아 자와-1 프로젝트에서 협업한 바 있다.

회사 측은 “이번 수주는 삼성물산의 주요시장 중 하나인 중동에서 수주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이번 수주를 통해 중동 발전시장에서 글로벌 EPC 플레이어로서 존재감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