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키 대신 소주 찾는 미군들...'참이슬 조아효'
위스키 대신 소주 찾는 미군들...'참이슬 조아효'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2.17 1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트진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하이트진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한국 주둔 미군부대 영내매점 내 참이슬 판매량이 전년대비 145% 상승했다고 17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위스키 등 독주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도수의 깨끗한 참이슬이 미군에게 인기를 끌었다고 분석했다.
 
하이트진로는 2018년 2월 한국 내 미군 기지를 시작으로 지난 1월 괌, 일본 기지에 있는 미 국방성 산하 미육공군 복지기구인 AAFES(Army and Air Force Exchange Service)에 참이슬을 납품하는 등 판매를 확대해왔다. 현재 3개국 미군부대 영내매점(Exchange store)에서 참이슬·자몽에이슬·청포도에이슬·자두에이슬·딸기에이슬 총 5종을 판매 중이다.
 
올해는 미군을 대상으로 소주의 우수성을 알리는 광고 캠페인을 시작하는 등 마케팅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참이슬 광고 캠페인은 '18년 연속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 1위'라는 슬로건 아래, 참이슬로 책임감 있는 음주 문화를 만들어가자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캠페인은 미 군사 전문지 '스타스앤드스트라이프스'(Stars and Stripes)를 통해 2월부터 6개월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 황정호 해외사업본부 총괄상무는 "미군부대 내 참이슬 인기에 힘입어 유럽 지역과 미국 본토 내 부대로도 판매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라며 "대한민국 대표 주류기업으로서 소주 세계화에 앞장서며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소비자 다변화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