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노조, 30% 점포 구조조정 강하게 반발…"인력감축 불가피"
롯데마트 노조, 30% 점포 구조조정 강하게 반발…"인력감축 불가피"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2.17 11: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마트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롯데마트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롯데마트 노조가 최근 사측이 발표한 30% 점포 구조조정안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대규모 구조조정이 진행되면 인력감축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항변이다.

17일 마트산업노동조합 롯데마트지부는 입장문을 내고 롯데쇼핑의 구조조정안 중단을 요구했다. 이를 저지하기 위한 전면 투쟁에도 나설 방침이다.
 
앞서 롯데쇼핑은 지난 13일 비효율 점포 30%를 정리한다는 내용의 '2020 운영전략'을 발표했다. 사측은 구조조정 대상으로 분류된 점포 인력을 다른 점포로 재배치한다는 계획을 밝혔지만, 노조는 200여개 점포가 문을 닫는 만큼 인위적인 대규모 인력감축도 이뤄질 것이라고 항변했다.
 
김영주 마트산업노동조합 롯데마트지부 위원장은 “회사는 노조와 한마디 상의도 없이 구조조정을 진행했다. 인력 재배치 계획도 믿기 어렵다”면서 “앞으로 희망퇴직 등 사실상의 해고 수순으로 가지 않겠냐”고 우려했다.
 
이들은 대형마트 점포당 적게는 300명에서 많게는 500명 이상의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유통업 침체에 따라 이직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상 수만명의 노동자들의 일자리가 위협받게 됐다는 주장이다.
 
정준모 마트산업노조 교선국장은 “롯데쇼핑의 구조조정은 직영직원뿐 아니라 협력업체 소속 노동자에게까지 닥친 재앙”이라며, 사내유보금 41조원을 보유하고 있는 롯데그룹이 경영악화 책임을 고스란히 노동자·협력업체에 전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