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차량용 플라스틱 OLED’, 눈 편한 디스플레이 인증 획득
LG디스플레이 ‘차량용 플라스틱 OLED’, 눈 편한 디스플레이 인증 획득
  • 이한 기자
  • 승인 2020.02.17 10: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기술평가기관 ‘TUV 라인란드’, 차량용 패널 ‘눈 편한 디스플레이’ 인증
외부 빛 반사 및 블루라이트 저감해 눈부심 적고 눈 피로 줄여
이부열 LG디스플레이 R&D전략담당 상무(왼쪽)가 홀거 쿤즈 TUV 라인란드 제품인증 사업부문 회장으로부터 인증서를 받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LG디스플레이 제공) /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부열 LG디스플레이 R&D전략담당 상무(왼쪽)가 홀거 쿤즈 TUV 라인란드 제품인증 사업부문 회장으로부터 인증서를 받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LG디스플레이 제공) / 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한 차량용 P-OLED(플라스틱 OLED) 패널이 ‘눈 편한 디스플레이’ 인증을 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글로벌 기술평가 기관 TUV 라인란드’로부터 차량용 P-OLED 패널에 대해 ‘아이 컴포트(Eye Comfort) 디스플레이’ 인증을 획득했다고 17일 밝혔다.

P-OLED는 유리 대신 플라스틱 소재를 기판으로 사용해 뛰어난 화질을 유지하면서 운전자의 시야 맞게 휠 수 있어 디자인 자유도가 높다.

차량용 패널이 ‘눈 편한 디스플레이’ 인증을 받은 것은 업계 최초다. 최근 아날로그 계기판 등 차량 내 핵심 정보 표시장치가 디스플레이로 대체되고 있는 추세에 맞춰 강한 햇빛 아래 또는 야간 운행 시 더욱 편안한 운행을 돕는 한편, 완성차 업체별 다양한 화질 요구 조건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다.

인증 테스트는 빛 반사도, 블루라이트 방출량, 화질 등 세가지 항목에서 진행됐다.

햇빛 등 외부 빛이 반사되어 눈부심을 유발하는 ‘빛 반사도’ 테스트에서는 최대 0.22%의 반사도를 기록해 기준치인 1% 대비 70% 이상 줄였다.

야간 운행 등에서 눈 피로를 유발하는 블루라이트 방출량은 약 23%로 기준치인 50%를 밑돌았다. 이는 차량용 LCD의 블루라이트 방출량 대비 약 1/3 수준이다.

화질 테스트 부문에서도 색 재현율, 명암비, 밝기 등 모든 분야에서 기준치를 충족했다. 

LG디스플레이 오토사업담당 신정식 전무는 “이번 인증 획득은 P-OLED가 최적의 차량용 디스플레이임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의미”라며 밝히면서, “차량용 디스플레이 선도 기업의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홀거 쿤즈 TUV 라인란드 제품인증 사업부문 회장은 “LG디스플레이의 P-OLED가 차량용 디스플레이로서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어 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구미 사업장에서 올해 초부터 차량용 P-OLED 양산을 시작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차량용 OLED 패널 출하량은 올해 11만대에서 2026년 460만대까지 연평균 80% 이상 급격히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