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호박벌 대멸종'에 사이렌 울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호박벌 대멸종'에 사이렌 울려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02.14 12: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디카프리오 페이스북 캡처)/뉴스펭귄
디카프리오가 인스타그램에 공유한 이미지(사진 디카프리오 인스타그램 캡처)/뉴스펭귄

배우이자 환경운동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Leonardo DiCaprio)가 호박벌을 지키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디카프리오는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간) 절멸 위기에 처한 호박벌 관련 기사들을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기후변화를 막는 데 적극적으로 앞장섰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사진 인스타그램 'leonardodicaprio')/뉴스펭귄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사진 인스타그램 'leonardodicaprio')/뉴스펭귄
이하 호박벌(사진 'pixabay')/뉴스펭귄
이하 호박벌(사진 'pixabay')/뉴스펭귄

호박벌이 '기후 혼돈(climate chaos)'으로 멸종 대위기에 직면했다.

우리는 공룡시대 종식 이후 세계에서 가장 크고 가장 빠른 여섯 번째 대멸종 사건에 들어갔다. '기후 혼돈'으로 인해 호박벌은 현재 대멸종과 일치하는 속도로 사라지고 있으며 몇십 년 내 '절멸'할 것이라고 BBC 등 현지매체는 지난 7일 밝혔다.

호박벌은 꿀벌보다도 훨씬 강력한 꽃가루 매개 곤충이다. 꿀벌보다 크고 뚱뚱한 몸집과 복실복실한 털로 다양한 야생식물 및 농작물의 주요 수분자 역할을 한다. 호박벌이 사라진다면 생물다양성이 줄어들어 인류를 포함한 수많은 종이 큰 위협에 처할 수 밖에 없다.

(사진 'pixabay')/뉴스펭귄
(사진 'pixabay')/뉴스펭귄

캐나다 오타와 대학교(University of Ottawa) 연구진은 북미와 유럽 내 호박벌을 분석한 연구 결과를 과학전문지 '사이언스(Science)'에 지난 7일 게재했다. 연구진은 1901~1974년과 2000~2014년 북미와 유럽지역 호박벌 66종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기후변화에 따른 호박벌의 분포 및 다양성을 분석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2000~2014년 호박벌 개체수는 앞선 기간에 비해 평균 30% 이상 감소했다. 연구진은 특히 기온이 높아진 지역에서 호박벌 개체수가 현저히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고 알렸다.

피터 소로이(Peter Soroye) 연구원은 "호박벌 개체수는 예상보다 훨씬 심각한 속도로 감소하고 있다"며 "이상 고온 현상 등 기후변화가 호박벌을 대량 절멸로 내몰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pixabay')/뉴스펭귄

한편 연구 수석 저자인 제레미 커(Jeremy Kerr) 교수는 "기후변화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하지만 우선은 호박벌이 열기를 식힐 수 있도록 나무나 관목 등 피난처를 제공, 유지해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호박벌 서식지 손실을 막기 위해 평소 살충제 사용을 줄이고 다양한 식물 심기 등을 실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serennam@newspengui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