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임직원, 이틀간 헌혈 나눔 참여해
한국투자증권 임직원, 이틀간 헌혈 나눔 참여해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2.14 09: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투자증권, '긴급 헌혈 릴레이' 진행
정일문 사장이 직접 참여하기도

 

한국투자증권의 헌혈 릴레이(한국투자증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투자증권의 헌혈 릴레이(한국투자증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승리 기자] 한국투자증권이 어제와 오늘 이틀간 헌혈 행사를 진행한다. 최근 '코로나19'로 원활한 헌혈이 이뤄지지 않아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회사 차원의 나눔을 실천한 것이다.

14일 한국투자증권(사장 정일문)은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 '긴급 헌혈 릴레이'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발생한 혈액 수급 위기 극복을 위해 긴급 헌혈 릴레이 행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헌혈 과정에서 미연의 사태에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한 채혈관리를 위한 사전검사도 진행했다. 체온 측정, 마스크 착용, 손 소독, 헌혈자 여행력 확인 등이다.

첫 날인 13일 서울 여의도 본사 앞에 마련된 대한적십자사 버스 앞에는 오전 10시부터 한국투자증권의 임직원의 발길이 이어졌다. 특히, 정일문 사장과 박종배 노조위원장도 직접 헌혈에 참여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튿날인 오늘도 임직원의 헌혈 활동은 이어지고 있다.

정일문 사장은 “코로나19 감염확산으로 국내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는 소식을 듣고 어려운 상황 극복에 보탬이 되고자 단체 헌혈을 준비했다”며 동참한 직원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victory01012000@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