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일주일에 한 번 구내식당 닫고 '골목식당' 살린다
SK그룹, 일주일에 한 번 구내식당 닫고 '골목식당' 살린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2.13 1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주부터 바로 시행...최태원 회장 아이디어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SK그룹이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내수 진작을 위해 1주일에 한 번 구내식당을 닫고 지역 식당을 이용하기로 했다.

SK그룹은 13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상인을 돕고 내수진작에 힘을 보태기 위해 일정 기간 매주 한 차례 구내식당을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SK는 계열사 직원들이 구내식당 대신 인근 식당 이용하도록 독려할 계획이라면서 "구체적인 실행방안은 사업장별 주변 여건을 종합적으로 감안, 수립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구내식당 휴무는 다음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이런 방침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경제계 대응' 간담회에서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