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은행 고객, 하나은행 '환전지갑' 쓴다
SBI저축은행 고객, 하나은행 '환전지갑' 쓴다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2.13 15: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SBI저축은행 '해외송금 및 외화환전 서비스 제공 협약' 체결
SBI저축은행 앱서 'Hana EZ앱 기반 해외송금' 이용 가능해
하나은행과 SBI저축은행의 외환서비스 연계 및 협력을 위한 MOU.(하나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하나은행과 SBI저축은행의 외환서비스 연계 및 협력을 위한 MOU(하나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승리 기자] 은행과 저축은행이 만나니 금융소비자가 편해졌다. SBI저축은행 앱에서 하나금융의 외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지난 12일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SBI저축은행과 '외환서비스에 대한 양사간 연계 및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앞으로 금융소비자는 SBI저축은행 애플리케이션에서 'Hana EZ앱 기반 해외송금'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하나은행 제휴 해외송금 서비스는 24시간 365일, 전 세계 200여개 국에 빠르고 간편한 송금이 가능하다. 또 실시간 송금 상태 조회, 전문적인 사후관리 서비스 등 차별화된 프리미엄 서비스를 그대로 제공한다.

하나은행의 대표적 모바일 환전 서비스인 '환전지갑'도 이용할 수 있다.

'환전지갑'은 스마트폰을 통해 12종의 주요 통화를 환전·보관할 수 있는 서비스로, 환전 완료 통화는 전국 하나은행 영업점에서 언제든 수령이 가능하고 다시 원화로 바꿀 수도 있다. 환전시 우대 환율을 자동으로 적용한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해외송금 및 외화환전 서비스 등의 협력을 추진한다. 하나은행은 SBI저축은행에 외환서비스 솔루션과 시스템을, SBI저축은행은 이를 활용한 내부 시스템 연계 및 신규 외환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렇듯 양사의 시너지 창출이 기대되는 가운데, 해외송금 서비스에 대한 시중은행과 저축은행 간 첫 번째 업무 제휴라는 점도 의미를 더한다.  

하나은행 외환서비스지원부 관계자는 “SBI저축은행과의 외환서비스 제휴 체결은 모바일 기반의 비대면 금융 거래 증가에 따른 손님의 편의성을 증대하기 위해 준비되었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외국환 전문은행으로서 축적된 역량과 혁신적 핀테크 기술을 바탕으로 더 많은 손님이 하나은행의 편의성을 경험할 수 있는 제휴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victory01012000@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