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감염 우려 확산…‘홈코노미’ 서비스 관심 집중
‘신종 코로나’ 감염 우려 확산…‘홈코노미’ 서비스 관심 집중
  • 김형수 기자
  • 승인 2020.02.12 14: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PT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이다노 (마이다노 제공) 2020.2.12/그린포스트코리아
온라인 PT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이다노 (마이다노 제공) 2020.2.12/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퍼지면서 밖에 나가지 않고 집에서 니즈를 해결할 수 있는 '홈코노미(Home+Economy)’ 관련 앱 서비스를 사용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추세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확산되기 시작한 설 연휴 직후인 지난달 28일 역대 최대 일 출고량인 330만건을 달성했다. 지난해 1월 일평균 출고량(약 170만건)과 비교하면 약 두 배가 늘어난 수치다. 마켓컬리에선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일까지 일평균 매출 증가율이 19%를 기록했으며, 전년 대비 주문량은 67% 증가했다.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영화관 대신 OTT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들도 증가했다. 왓챠플레이는 이번달 1일부터 2일까지 역대 최고치의 시청 분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스카이라이프도 국내 첫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온 지난달 20일 이후 이달 2일까지 VOD 매출이 전년 동기 72%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홈트레이닝 서비스도 주목을 받고 있다. 업계에선 여러 사람이 이용하는 밀폐된 헬스장을 피해 안전하게 집에서 운동하려는 심리가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스타트업 다노가 운영하는 온라인 PT 마이다노는 설 연휴 전후로 2월 클래스 수강 신청을 하는 사람들이 몰리면서 처음으로 월 수강생 1만명을 돌파했다. 수강 문의 역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전과 비교해 일 평균 20%가량 늘어났다. 

감염 방지를 위해 경기도 내 일부 도시의 어린이집과 유치원이 임시 휴원에 들어가면서 베이비시터 매칭 앱 서비스 수요도 증가했다. 아이돌봄 서비스 매칭 플랫폼 맘시터의 지난달 마지막 주 고객 접속은 전주 대비 70% 가량 증가했다. 임시 휴원에 따른 가정 내 돌봄 수요가 커지며 고객 유입이 늘어난 모양새다.

업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로 인해 생활 반경이 좁아지면서 외부 소비 활동을 대체해줄 수 있는 서비스가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라며 “2003년 사스 창궐 시기 중국에서 알리바바를 전자상거래 기업이 고속 성장 시기에 진입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