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온라인 판매 어린이 과학교구서 발암물질 479배 초과 검출"
소비자원 "온라인 판매 어린이 과학교구서 발암물질 479배 초과 검출"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2.12 1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검출 제품 및 시험 결과/그린포스트코리아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검출 제품 및 시험 결과/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어린이용 과학교구 일부 제품에서 기준치를 최대 479배 초과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 또 안전확인 표시인 KC 마크도 없이 판매되고 있어 소비자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12일 온라인몰에서 판매 중인 어린이 과학교구 25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자동차 만들기 5개, 탱탱볼 만들기 7개, 야광 팔찌 만들기 6개, 석고 방향제 만들기 7개 등 25개 제품이다.
 
자동차 만들기 5개 제품 중 3개의 집게 전선에서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안전기준(0.1% 이하)을 최대 479배 초과해 검출됐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생식과 성장에 악영향을 미치는 내분비계 교란 물질로 간 독성을 야기할 수 있으며, 국제암연구소에서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검출 제품은 스팀사이언스의 '색혼합 전동 풍력자동차'와 상아사이언스의 '속도조절 풍력자동차 만들기', 사이언스타임의 '친환경·청정에너지 전기자동차 만들기' 등 3개였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탱탱볼 만들기 7개 제품은 피부와 접촉되는 액체 혼합물에서 안전기준을 최대 13배 초과하는 붕소가 용출됐다. 붕소도 생식 기능과 발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물질로 분류된다. 이들 제품을 맨손으로 만들 경우 눈과 피부에 자극을 주고 붕소에 노출될 우려가 있었다.

야광 팔찌 만들기나 석고 방향제 만들기 제품에서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나 폼알데하이드 같은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
 
한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경고표시는 대부분의 제품에서 누락됐다.
 
자동차 만들기 5개 제품 중 1개 제품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안전확인대상 어린이 제품의 안전기준'에 따른 연령 경고문구를 표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탱탱볼과 야광 팔찌, 석고 방향제 만들기 제품은 연령 경고문구는 물론 화학물질 목록, 응급처치 정보, 안전 규칙 등을 모두 표시하지 않았다.
 
조사대상 25개 제품은 주로 초등학교 교과 과정이나 방과 후 학습 프로그램에 사용되는데도, 11개 제품은 사용 연령을 14세 이상으로 표기하고 있었고 11개 제품은 연령을 표시하지 않는 등 제각각이었다. 사업자가 제품 사용 연령을 14세 이상으로 표시하면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에 따른 법적 규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 모든 제품에는 안전기준에 적합한지를 나타내는 KC 마크가 없어 어린이 과학교구에 대한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유해물질이 검출된 사업자에게는 시정을 권고했고, 해당 사업자는 제품의 판매 중지와 회수에 나서기로 했다. 또 국가기술표준원에 대해서는 어린이 과학교구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하고, 소비자에게는 KC 마크를 반드시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