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지방정부 최초 미세플라스틱 실태조사 발표
인천시, 지방정부 최초 미세플라스틱 실태조사 발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2.06 10: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해변에서 발견된 플라스틱 조각(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영국 해변에서 발견된 플라스틱 조각(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인천시(이하 시)가 지방정부 최초로 실시한 ‘인천연안 미세플라스틱 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지난해 3월부터 8월까지 진행된 이번 조사사업은 인천연안 5개 지점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구체적으로 세어도 해역(한강 및 수도권 매립지 등 오염원), 영종대교 해역(수도권 매립지 및 아라천 등 오염원), 인천신항 해역(인천신항 및 유수지 등 오염원) 등 내해 3개소와 덕적도 및 자월도 해역 등 외해 2개소를 선정했다.

시의 미세플라스틱의 정량분석 결과, 연평균 풍부도는 세어도 해역 8.19±0.28개/m3, 영종대교 해역 7.59±0.46개/m3, 인천신항 해역 6.74±0.41개/m3, 자월도 해역 4.93±0.37개/m3, 덕적도 해역 4.75±0.35개/m3로 나타났다. 한강담수의 영향이 가까운 지점부터 먼 지점 순으로 많았고 전체적으로 입자크기가 작아질수록 풍부도는 증가했다. 

미세플라스틱이 가장 많이 검출된 지점은 강우 직후(8월) 세어도 해역(10.0개/m3)이었으며 가장 적게 검출된 지점은 자월도 해역(3월, 3.7개/m3)으로 조사됐다. 

또한, 모든 지점에서 하절기 집중 강우 직후 미세플라스틱의 출현이 급증했는데 강우 전 대비 약 22~39%의 증가율을 보였다.
 
각 지점에서 표층과 수심 2m, 4m를 동시에 채취해 분석한 결과, 대부분 지점에서 표층의 미세플라스틱의 출현이 가장 많았다. 이는 표층의 플라스틱이 풍화작용, 파도에 의한 마모, 자외선 방사 등에 직접 노출돼 쪼개지면서 그 입자 수가 증가되고 비중이 가벼운 플라스틱이 표층에 부상했기 때문으로 조사됐다.

미세플라스틱의 정성분석 결과, 발견된 입자의 형태는 다양하게 나타났으며, 검출된 성분은 폴리에틸렌(PE)이 가장 많았다. 이어 폴리프로필렌(PP), 폴리에스터(Polyester), 폴리우레탄(PU), 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PET), 폴리스타이렌(PS) 순이었다. 

또한 한강 담수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는 세어도와 영종대교 해역 지점에서는 타 지점보다 상대적으로 단열재, 스티로폼, 포장지 등으로 쓰이는 PS와 섬유소재인 Polyester 성분이 많이 발견됐다.

시는 미세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민들의 자발적인 플라스틱 저감 노력뿐만이 아니라 바다로 유입되는 쓰레기의 수거가 선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해양정화선(Sea clean호)을 통해 해양부유 쓰레기, 해저 침적 쓰레기 및 무인도 해안쓰레기 수거와 365일 예찰 수거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장마철 기간에는 황산도 차단막 설치 등 적극적인 수거 활동을 벌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민·관·시민단체가 협력해 대대적인 해양 쓰레기 수거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권문주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일반적으로 해양은 육지의 영향을 많이 받는데 미세플라스틱 역시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면서 “미세플라스틱에 대한 연구가 시작단계이고 관련 수질 기준이 확립되어 있지 않아 이번 조사결과에 대한 구체적인 판단을 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중·장기적인 모니터링을 위해 올해에도 인천연안의 미세플라스틱 조사를 진행해 관련 정책수립에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