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서빙로봇 '딜리', 횟집 등 전국 12곳 도입
배달의민족 서빙로봇 '딜리', 횟집 등 전국 12곳 도입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2.04 15: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번에 4개 테이블 음식 운반...최대 적재용량 50kg, 18대 가동중
배달의 민족 자율주행 서빙로봇 '딜리' (우아한형제들 제공)
배달의 민족 자율주행 서빙로봇 '딜리플레이트' (우아한형제들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자율주행형 서빙로봇 '딜리플레이트'가 전국 12곳 식당에서 18대 운영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대여 프로그램 시작 이후 2개월여만에 서울을 비롯해 경기, 인천, 강원 속초, 경남 창원 등 전국 각지에서 음식을 실어 나르고 있다는 것.

딜리플레이트는 실내 레스토랑 전용 자율주행 로봇으로 4개의 선반을 통해 한 번에 4개 테이블에 음식을 나를 수 있고 최대 적재용량은 50㎏이다.

점원이 딜리플레이트 선반에 음식을 올려두고 테이블 번호를 누르면, 로봇이 알아서 주문자 테이블까지 최적의 경로를 찾아 음식을 싣고 가는데 도중에 길이 막혀 있으면 장애물을 스스로 피해 가는 기능도 있다.

딜리플레이트 (우아한형제들 제공)
딜리플레이트 (우아한형제들 제공)

이 로봇은 지난해 7월 서울 송파구 이탈리안 음식점 '메리고키친'에 시범 도입됐고 그 후 이후 풀무원푸드앤컬처가 운영하는 '찬장'과 '메이하오 짬뽕'에 3대가 도입됐다.

현재 이 로봇은 강원도 속초 '청초수물회앤섭국'과 경남 창원 소고기전문점 '성산명가' 등에서 활약중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올해 연말까지 200개 매장에 딜리플레이트 300개를 공급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