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 서빙하는 LG 클로이 서브봇, 제일제면소에 첫 등장
매장 서빙하는 LG 클로이 서브봇, 제일제면소에 첫 등장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2.03 16: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명
LG전자와 CJ푸드빌이 지난달 31일 제일제면소 서울역사점에 도입한 LG 클로이 서브봇을 고객들이 체험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CJ푸드빌이 운영하는 제일제면소에 음식·그릇 등을 나르는 'LG 클로이 서브봇'이 선을 보였다.

실내 자율주행 기술과 장애물 회피 기술을 탑재한 LG전자의 클로이 서브봇은 고객이 있는 자리까지 음식을 가져다주고, 고객이 식사를 마치면 빈 그릇도 운반한다.

서울 중구 제일제면소 서울역사점에서는 LG 클로이 서브봇 1대가 지난달 31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 처음 선보인 클로이 서브봇이 실제 매장에 도입된 첫 사례다.

클로이 서브봇은 이동중 장애물을 감지하면 "죄송합니다. 잠시 지나가도 될까요?"라고 말하며 충돌을 피하고, 움직이게 되면 노래가 흘러나와 주변 고객들이 서브봇이 움직이는 것을 쉽게 인지할 수 있다.

LG전자와 CJ푸드빌은 클로이 서브봇을 뜨겁거나 무거운 그릇에 담긴 요리를 옮기는 데 유용하게 써서, 직원들은 더 세심하게 고객을 응대하는 일에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두 회사는 지난해 11월에는 빕스 등촌점에 요리하는 로봇인 '클로이 셰프봇'을 도입하는 등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