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전력인프라 및 에너지 신사업’ MOU 체결
현대건설, ‘전력인프라 및 에너지 신사업’ MOU 체결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2.03 16: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 에너지사업부장 손준 전무와 현대일렉트릭 배전영업부문장 박종환 전무가가 3일 '차세대 전력인프라 및 에너지 신사업 분야의 공동협력 추진 협약식'을 체결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현대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건설 에너지사업부장 손준 전무와 현대일렉트릭 배전영업부문장 박종환 전무가가 3일 '차세대 전력인프라 및 에너지 신사업 분야의 공동협력 추진 협약식'을 체결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현대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현대건설이 현대일렉트릭과 서울 종로구 현대빌딩에서 ‘차세대 전력인프라 및 에너지 신사업 분야의 공동협력을 위한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서명식에는 현대건설 에너지사업부장 손준 전무와 현대일렉트릭 배전영업부문장 박종환 전무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 협약으로 △신재생 발전 및 에너지 신사업 △스마트 전력시스템 개발 △국내 신송전 변전소 사업 등 총 세 분야에 대해 상호 협력을 모색하기로 협의했다. 

이번 MOU 체결에 따라 현대건설은 현대일렉트릭과 함께 신재생 발전의 새로운 사업참여 기회를 발굴하며 스마트 그리드(Smart Grid) 관련 전력기술 사업모델을 공동 개발한다. 

스마트 그리드란 기존 전력망에 정보통신기술(ICT)를 더해 전력 생산과 소비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받아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차세대 전력망을 의미한다.

또한 아파트 등 공동주택 및 공공건물 적용을 목표로 스마트 전력 간선시스템을 개발하는데도 협력한다. 향후 신송전(70kV급) 변전소 사업에도 공동 참여하기로 협의했다. 

특히, 정부가 2017년 말에 발표한 ‘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설비 용량을 2016년 13.3GW에서 2030년 63.8GW까지 약 5배로 늘릴 계획이어서 향후 신재생에너지 분야 시장 규모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과 현대일렉트릭의 장점을 활용한 협업을 통해 양사 간 신재생 및 스마트전력 시장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미래 에너지 신사업 분야에서의 연구협력 등을 통해 새로운 시장에 적극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