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사우디에 신형 쏘나타 1000대 공항택시로 공급
현대차, 사우디에 신형 쏘나타 1000대 공항택시로 공급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2.03 15: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 '알 사프와'社와 계약…두바이에 이어 中東 진출 확대
설명
현대차가 사우기에 공항택시로 공급하는 신형 쏘나타 (현대자동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자동차가 중동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꼽히는 사우디아라비아에 신형 쏘나타(DN8) 1000대를 공항택시로 공급한다.

현대차는 지난달 22일 사우디아라비아 킹 칼리드 국제공항에서 현지 최대 운수기업 중 하나인 '알 사프와'에 신형 쏘나타 1000대를 공항택시로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계약 당일 100대를 알 사프와에 인도한 현대차는 나머지 900대는 연내 공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교통 체계를 개편하면서 택시의 경우 총 운행기간 5년 이내 차량만 사용하도록 제한하고 최첨단 결제·통역·스크린 장착 의무화, 외장 색상 초록색 통일 등 조치를 했다고 한다

현대차는 이번 계약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신규 택시 정책 발표 이후 완성차 업체로서는 처음 변경된 규정에 맞는 택시를 공급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쏘나타, 코나, 싼타페 등 총 12만5625대의 차량을 판매해 시장점유율 23.4%로 탄탄한 입지를 다지고 있다.

특히 쏘나타는 2012년 현지 판매 이후 인기가 계속되며 지난해 현지 중형 세단 차급에서 시장점유율 25%를 차지하고 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현대차는 이번 계약 외에도 지난해 12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쏘나타 하이브리드 택시 1232대를 공급하는 계약을 맺는 등 중동 시장 확보를 위해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고 있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DN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