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2019 우수 디자인상 ‘6관왕’ 석권
현대건설, 2019 우수 디자인상 ‘6관왕’ 석권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31 13: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우수 디자인상에 선정된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 동탄의 ‘물놀이터’(현대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2019 우수 디자인상에 선정된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 동탄 ‘물놀이터’(현대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현대건설의 디아너힐즈 ‘헤리티지 가든 연하원’ 외 5건의 작품이 우수 디자인으로 선정돼 6관왕을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현대건설은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2019 우수 디자인상(Good Design Awards)에서 총 6개의 상을 동시에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우수 디자인상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디자인상이다.

1985년부터 매년 시행되고 있는 본 시상은 상품의 디자인 및 외관‧기능‧경제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 우수성이 인정된 상품에 우수 디자인(Good Design) 마크를 부여한다.

현대건설은 디에이치 아너힐즈의 ‘헤리티지 가든 연하원’을 비롯해 힐스테이트 호매실의 ‘중앙광장’, 힐스테이트 동탄의 ‘물놀이터’와 ‘숲 소풍길’ 등 총 6개 작품으로 우수디자인에 선정돼 시공능력뿐 아니라 뛰어난 디자인 능력 역시 인정받았다. 

현대건설의 고급 주택 브랜드 디에이치 아너힐즈의 헤리티지 가든 연하원은 단지 내 커뮤니티시설의 중앙 정원을 인근 대모산의 자연 그대로 재현한 정원이다. 길게 뻗은 서어나무 숲 아래에 세밀하게 다듬은 마운딩(조경용 얕은 구릉지)과 자연석, 각종 식물 소재를 배치하고 미스트 노즐(안개 분사구)을 설치해 새벽 안개가 핀 산자락의 분위기가 드러나도록 조성한 점에서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얻었다.

힐스테이트 호매실의 중앙광장 역시 큰 주목을 받았다. 아파트 단지 내에 축구장 규모의 대형 중심마당을 조성하고 미술장식품과 조형성이 강화된 시설물을 설치해 경관을 예술적으로 연출했다는 평가다.

현대건설이 강점을 가지고 있는 어린이놀이터 역시 다수의 작품이 우수디자인에 선정됐다. 특히 힐스테이트 동탄의 물놀이터와 숲 소풍길은 아이들의 이용성을 창의적으로 확장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 밖에 힐스테이트 서울숲 리버파크의 '색연필로 만든 미술관', 힐스테이트 녹양역의 '퍼니짐 조합놀이대' 등 이색적인 놀이터가 우수 디자인 마크를 받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하는 현대건설 아파트의 조경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상품 디자인을 지속 개발할 것이며 특히 어린이 특화 놀이터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해에도 힐스테이트 운정 현장의 ‘노리노라 놀이터’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및 ‘투영의 풍경 정원’으로 국가기술표준원장상을 수상하는 등 9년간 총 18회의 우수 디자인상을 받았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