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몸 된 세탁기와 건조기"…삼성전자, '그랑데 AI' 출시
"한 몸 된 세탁기와 건조기"…삼성전자, '그랑데 AI' 출시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1.29 16: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습관 맞춤형 서비스…먼지·녹·잔수 걱정 없는 '3無' 위생관리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삼성전자가 세탁기와 건조기 기능을 하나로 통합한 인공지능(AI) 신제품 '삼성 그랑데 AI'를 29일 출시했다.

그랑데 AI는 온디바이스 AI에 클라우드 AI를 결합, 소비자 사용 습관과 패턴을 스스로 학습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으로 특히 세탁기에서도 건조기를 작동할 수 있도록 한 '올인원 컨트롤' 기능을 회사측은 그랑데 AI의 혁신으로 꼽았다.

 'AI 코스연동'으로 특정 세탁코스를 선택하면 이에 맞는 건조코스가 자동으로 설정되고, 사용자가 자주 사용하는 코스와 옵션을 기억해 컨트롤 패널에 보여주는 'AI 습관기억'도 추가됐다고 한다.

그랑데 AI는 이미 연간 1300만건이 넘는 국내 소비자 사용 데이터를 학습했고 쓸수록 진화해 소비자 사용패턴에 맞는 코스를 추천하게 되는데 세탁기가 빨래 무게를 감지해 알맞은 양의 세제를 자동으로 투입하고 오염 정도에 따라 헹굼 횟수를 조절하는 등 'AI 맞춤세탁' 기능도 탑재됐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그랑데 AI 건조기는 먼지와 녹, 잔수 걱정이 없는 '3무(無) 안심' 위생관리도 구현됐다.

보풀이나 먼지를 걸러주는 2중 올인원 필터에 마이크로 안심필터를 추가해 3중 필터를 갖춰 열교환기 상태를 1년에 한 번 확인하는 정도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는설명이다.

이 밖에 열교환기 연결부에는 녹이 발생하지 않도록 별도 코팅 처리를 했고 열교환기를 직접 점검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도 유지했다.

그랑데 AI 건조기에는 국내 최대 용량의 컴프레서와 열교환기가 탑재됐고 9개의 정밀센서가 내부 온·습도를 빠르게 파악해 초고속 건조가 가능, 셔츠 코스 기준 셔츠 한장을 36분 만에 세탁하고 건조할 수 있다고 한다.

그랑데 AI 세탁기는 삼성 독자 기술인 '버블워시'와 초강력 워터샷이 적용돼 세탁에서 헹굼, 탈수까지 30분이면 끝낼 수 있다.

그랑데 AI는 색상 등 옵션에 따라 세탁기 184만9000∼194만9000원, 건조기 189만9000∼199만9000원이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