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공단, 올해 8727억원 규모 환경시설공사 발주
환경공단, 올해 8727억원 규모 환경시설공사 발주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1.27 13: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발주건수 총 108건으로 지난해와 동일
상반기 중 64% 해당 5562억원 발주...경기 활성화 기대
총 108건 환경시설공사 가운데 2건은 일괄(턴키)입찰방식으로, 나머지 106건은 적격심사 등 일반입찰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일괄입찰은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설치사업 △양평군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등 2건으로 공사금액은 총 898억원이다. (사진 한국환경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총 108건 환경시설공사 가운데 2건은 일괄(턴키)입찰방식으로, 나머지 106건은 적격심사 등 일반입찰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일괄입찰은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설치사업 △양평군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등 2건으로 공사금액은 총 898억원이다. (사진 한국환경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은 총 8727억원 규모 2020년도 환경시설공사 발주계획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시설공사 발주건수는 총 108건으로 지난해와 동일하나 발주 금액은 전년 8988억원 대비 약 2.9%인 261억원이 감소했다. 한국환경공단은 전체 환경시설공사 발주금액 가운데 약 64%인 총 5562억원에 해당하는 74건을 올해 상반기(6월) 내 조기 발주해 건설 경기 활성화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총 108건 환경시설공사 가운데 2건은 일괄(턴키)입찰방식으로, 나머지 106건은 적격심사 등 일반입찰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일괄입찰은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설치사업 △양평군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등 2건으로 공사금액은 총 898억원이다.

또한 전체 공사를 규모별로 살펴보면, 발주금액 300억원 이상 공사가 6건, 100억원 이상 300억원 미만 공사는 25건, 100억원 미만 공사는 77건이다. 300억원 이상 시설공사 6건 가운데 최대 규모 공사는 853억원 규모 ‘하남시 하남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으로 올해 3월 발주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설공사 5건은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설치사업 △여수 국가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월내, 중흥) 증설사업 △인천시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창원시 성산자원회수시설 2호기 대보수공사 △파주시 장곡리 하수관로 정비사업 등이다.

전체 공사를 환경시설 유형별로 살펴보면, 하·폐수처리시설설치사업이 전체 시설공사 규모 약 56%(4863억원)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또한 환경에너지시설설치사업이 약 21%(1810억원), 수생태시설설치사업은 약 12%(1083억원), 기타 환경시설은 약 11%(971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한국환경공단은 불공정 거래관행 개선 및 갑질문화 근절을 위해 2018년 12월 이후 모든 계약을 대상으로 부당계약 점검표(체크 리스트)를 의무적으로 작성하도록 제도화했다. 특히 올해 1월부터는 점검사항에 안전관리 개선을 위한 안전점검 항목을 추가해 발주단계부터 안전관리 상시진단 및 예방체계를 확립할 방침이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