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한강 , 얼지 않았다!
#올겨울 #한강 , 얼지 않았다!
  • 김도담 기자
  • 승인 2020.01.23 1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우수상 '얼음 둥둥 반포대교' 이성우 작품, 기상기후사진전 한강 결빙 사진(사진 기상청 제공)/뉴스펭귄
2016년 기상기후사진전 우수상 '얼음 둥둥 반포대교' 이성우 작품(사진 기상청 제공)/뉴스펭귄

한강에서 채취한 얼음을 저장했다가 여름에 사용하던 시절도 있었다. 그런데 올 겨울 한강은 설이 다 되서도 얼지 않았다.

기상청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보통 1월 중순 경에는 한강이 얼어있는 상태인데 이번 겨울은 아직 첫 얼음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아직 한강 결빙이 발생하지 않은 원인은 우리나라 주변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서다. 

기상청은 "2월에도 기온이 전반적으로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2월 초에서 중순 사이 일시적으로 북쪽의 찬 공기가 내려올 가능성이 있지만 지속적이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과거 겨울철 한강은 빙상 대회가 열리고, 썰매를 타는 아이들의 흔한 놀이터였다. 그러나 하천 결빙구간이 급속히 감소하며 이런 모습을 보기 어렵게 됐다. 

1956년 한강 빙상대회(제공)/뉴스펭귄
사진 '국가기록원' 제공/뉴스펭귄
1956년 한강 빙상대회(제공)/뉴스펭귄
사진 '국가기록원' 제공/뉴스펭귄

또 과거 관측값에 비해 결빙은 늦어지고 해빙은 빨라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한강 첫 결빙일이 1910년대에는 12월 중순에 발생했지만 2000년대에는 1월 중순으로 1개월 정도 점차 늦어지고 있다"면서 "마지막 해빙일은 1960년대는 3월 상순에서 2000년대에는 2월 상순으로 1개월 정도 점차 빨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결빙 관측 기준점은 한강대교 노량진 쪽 두 번째와 네 번째 교각 사이에서 상류 쪽 100m 부근의 남북 간 띠 모양의 범위다.

1956년 한강 빙상대회(제공)/뉴스펭귄
1956년 한강 빙상대회(사진 '국가기록원' 제공)/뉴스펭귄

지난 16일 기상청이 발표한 '2019년 연 기상 특성'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연평균 기온은 13.5도로 예년(1981~2010년 평균)보다 1도 높았다. 

세계 평균기온도 근대 기상관측이 시작된 1840년 이후 두 번째로 높았다. 유엔 세계기상기구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평균기온은 14.9도로 예년보다 0.6도 높게 나타났다. 가장 높았던 해는 엘니뇨 현상이 두드러졌던 2016년이다. 

기상청은 "전 지구적으로 기온이 상승한 것을 감안하면 한국의 연평균 기온이 오른 것도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dodam210@newspengui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