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서 방사성 물질 ‘세슘’ 누출…조사 착수
원자력硏서 방사성 물질 ‘세슘’ 누출…조사 착수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23 1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원인 분석을 위해 정밀조사를 진행 중이다.(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원인 분석을 위해 정밀조사를 진행 중이다.(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대전시 소재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연구원) 일부 시설에서 방사성 물질이 방출돼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가 긴급조사에 나섰다.

원안위는 21일 연구원 내 ‘자연증발시설’에서 인공방사성핵종인 세슘137과 세슘134, 코발트60 등이 우수관으로 방출된 사건을 보고받아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자연증발시설이란 극저준위 액체방성폐기물의 수분을 태양열로 자연적 증발시키는 시설을 말한다.

연구원 보고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0일 연구원 정문 앞의 하천 토양에서 시료를 채취해 6일 방사능 농도를 분석한 결과, 정문 앞 배수구 지점에서 세슘137 핵종의 방사능 농도가 최근 3년 평균값(0.432Bq/kg)의 59배인 25.5Bq/kg으로 측정됐다.

연구원은 이를 자연적인 이유로 발생한 일시적 현상으로 보고 원안위에 보고한 뒤 자체 정밀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연구원 내부 하천 토양에서 측정한 세슘137 핵종의 방사능 농도는 최고 138Bq/kg으로 나타났다.

외부 하천 하류 토양의 경우 방사능 농도가 3.1~12.4Bq/kg으로 2018년 1년간 연구원이 직접 측정한 시설 주변의 방사능 농도 범주(0.555∼17.9Bq/kg) 내에 있었다. 또한 하천수에서는 방사성 물질이 미검출 됐다.

또한 연구원은 21일 세슘137 일시적 증가를 나타낸 지점부터 추적해 연구원 내 연결된 우수관을 조사한 결과, 자연증발시설 앞 맨홀 내에서 최대 3.4μSv/h의 방사선량률이 측정돼 자연증발시설이 원인으로 추정된다고 보고했다.

이에 사건조사팀은 연구원으로 하여금 맨홀 구역에 대한 방사선 준위 분석을 위해 시료 채취 및 오염 토양 제거작업을 수행하도록 하고 빗물 유입 방지를 위해 해당 구역을 밀봉하도록 조치했다. 또한 사건조사팀은 주변 하천토양의 위치별 방사성물질 농도를 측정하고 환경영향평가 및 모든 시설에 대한 점검을 실시 중이다.

연구원 측은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추가적인 정밀조사가 진행 중”이며 “규제기관과 함께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그 결과는 즉시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