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아파트 건설에도 3차원 영상 시공관리 기술 적용
대림산업, 아파트 건설에도 3차원 영상 시공관리 기술 적용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1.22 17: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명
BIM 설계에 필요한 측량자료 촬영하는 대림산업 직원들 (회사측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대림산업은 모든 공동주택의 기획·설계단계부터 입체영상으로 공사상황을 관리할 수 있는 '건설정보모델링'(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술을 적용한다고 22일 밝혔다.

대림은 "업계 최초로 올해부터 모든 공동주택의 기획·설계 단계부터 BIM을 적용한다"며 "착공 전에 설계도면의 오차를 없애면 건설 현장에서 발생하는 하자와 공사 기간 지연까지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BIM은 설계, 자재, 시공 등 건축물에 대한 모든 정보를 입체적인 3차원 영상으로 구현한 디지털 기술로 그동안에는 국내에서 호텔, 병원, 초고층 건물 등 개별적인 프로젝트에 선별적으로 이용되거나 초기 설계도면 작성 이후에야 뒤늦게 적용되곤 했다.

설계도면 작성이 대부분 외주업체에서 진행되고, BIM을 사용하는 설계사도 많지 않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건설사는 외주 설계사로부터 2차원 평면으로 작성된 설계도면을 납품받은 이후에 BIM 데이터로 변환하는 '전환 설계' 방식으로 BIM을 이용해왔다고 한다.

대림은 이와관련, 분야별 전문가 40여명으로 구성된 BIM 전담팀도 꾸렸다고 덧붙였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B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