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작년 영업익 3조7000억원, 52%↑…매출 100조 첫 돌파
현대차 작년 영업익 3조7000억원, 52%↑…매출 100조 첫 돌파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1.22 16: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4분기 영업이익 1조 2000억원대, 148% 증가…순이익 흑자전환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팰리세이드 등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판매 호조와 환율상승 효과 등에 힘입어 영업이익 3조원대를 회복했다.

매출액은 처음으로 100조원을 넘었다.

현대차는 작년 연간 실적을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3조6847억원으로 전년보다 52%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영업이익률은 3.5%로 1%p인트 상승했다.

매출액은 105조7904억원으로 전년보다 9.3% 늘었다. 현대차 매출액 100조원 돌파는 처음이다.

순이익은 3조2648억원으로 두 배가 됐다.

완성차 판매대수는 442만5528대(국내 74만1842대, 해외 368만3686대)로 3.6% 감소했다. 국내는 2.9% 증가했지만 해외에서 4.8% 줄었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올해 판매 목표를 국내시장 73만 2000대, 해외시장 384만 4000대 등 457만 6000대로 잡았다.

현대차는 기말 배당금을 전년과 동일하게 주당 3000원으로 유지한다고 말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