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SK가스와 온실가스 저감 위한 업무 협약
중부발전, SK가스와 온실가스 저감 위한 업무 협약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22 15: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左)과 윤병석 SK가스 대표(右)가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청정연료 전환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한국중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左)과 윤병석 SK가스 대표(右)가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청정연료 전환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한국중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중부발전(이하 중부발전)은 SK가스와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중소기업 청정연료 전환사업 공동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중부발전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중부발전이 시행 중인 충남지역 친환경 연료 전환사업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중부발전은 3년간 투자비 90억원을 조성해 벙커 C유 등 액체연료 사용설비를 LPG 시설로 교체하는 비용을 지원하고 SK가스는 중소기업 모집 및 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재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은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의 초기 투자비용 문제를 해결해 신속한 사업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사업 완료 후 10년 동안 온실가스 약 36만톤 및 대기오염물질 3000톤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중부발전은 중소기업의 에너지설비 효율 개선사업, 방글라데시 쿡스토브 보급 CDM 사업 등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 창출과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기업으로 공고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