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폐목재 등 활용해 수소 생산하는 시스템 개발
UNIST, 폐목재 등 활용해 수소 생산하는 시스템 개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22 10: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 연료 시스템을 개발한 (좌측부터) 최유리 연구조교수, 류정기 교수, 오현명 연구원(UNIS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바이오 연료 시스템을 개발한 (좌측부터) 최유리 연구조교수, 류정기 교수, 오현명 연구원(UNIS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폐목재 등 바이오매스(Biomass)를 이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UNIST는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의 류정기 교수팀이 바이오매스에 포함된 리그닌(Lignin)을 이용하는 ‘바이오 연료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몰리브덴(Mo) 촉매로 리그닌을 분해해 고부가가치 화합물을 생산하고 이 과정에서 추출된 전자를 이용해 수소도 효과적으로 생산한다. 생산물은 고부가가치 화합물로 수소 생산 효율도 높여 일석이조의 기술로 평가된다.

수소(H2)를 생산하는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물(H₂O)의 전기분해’가 있다. 물에 전압을 흘려서 수소와 산소를 동시에 생산하는 것이다. 하지만 현재 보고된 기술에서는 산소 발생 반응 속도가 느리고 복잡해 수소 생산 효율이 낮은 편이다.

류정기 교수팀은 산소 발생 반응의 비효율을 줄일 방법으로 새로운 전자 공급원(Electron Donnor)인 리그닌을 쓰는 바이오 연료 시스템을 개발했다. 몰리브덴 기반의 저렴한 금속 촉매(PMA)를 사용해 낮은 온도에서 리그닌을 분해하고 그 과정에서 생성되는 전자를 추출해 수소를 만드는 원리다. 이 장치는 리그닌에서 나온 전자가 도선을 따라 수소 발생 반응이 일어나는 전극 쪽으로 이동하도록 설계돼 있다.

오현명 UNIST 에너지공학과 석‧박통합과정 연구원(1저자)은 “높은 에너지와 귀금속 촉매가 필요한 산소 발생 반응이 필요 없기 때문에 일반적인 물의 전기분해보다 적은 에너지(과전압)로 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며 “기존 방식에서는 1.5볼트(V) 이상의 전압이 필요했지만 이 시스템에서는 훨씬 낮은 0.95볼트(V)에서 수소를 생산했다”고 말했다.

최유리 UNIST 연구조교수(공동 1저자)는 “리그닌은 자원량이 풍부하고 가격이 저렴하나 분해가 어려운 소재”라며 “몰리브덴 기반 촉매를 사용하자 낮은 온도에서 손쉽게 분해됐다”고 말했다. 이어 “리그닌이 포함한 식물인 아카시아와 볏짚, 낙엽송을 이 촉매와 반응시켜도 저온에서 쉽게 분해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류정기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바이오 연료 시스템은 백금(Pt) 같은 고가의 촉매 대신 저렴한 촉매와 낮은 전압을 사용해 수소와 가치 있는 화학물질을 생성하는 기술”이라며 “물의 전기분해에서 산소 발생 반응을 대체할 새로운 방법을 제시했다는 의미도 크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화학회가 발행하는 ‘ACS catalysis’에 1월 3일 자로 공개됐다.

리그닌 분해를 통한 부산물 생산과 수소 발생 반응의 모식도(UNIS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리그닌 분해를 통한 부산물 생산과 수소 발생 반응의 모식도(UNIS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