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임원 인사…잠재력 가진 젊은 리더들 승진
삼성전자, 임원 인사…잠재력 가진 젊은 리더들 승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21 16: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수원 사업장(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전자 수원 사업장(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삼성전자의 올해 정기 임원 인사 역시 “세대교체” 흐름이 이어졌다. 전날 발표한 사장단 인사와 같이 50대의 젊은 리더들로 교체해 새로운 변화에 힘을 싣는 모습이다.

삼성전자는 21일 차기 ‘최고경영자(CEO) 후보군'이라 불리는 부사장 자리에 총 14명을 포함시켰다. 이중 최연소는 무선사업부 전략제품개발1팀장 최원준(50) 부사장이다. 최 부사장은 모바일 단말 및 칩세트 개발 전문가로 세계 최초 5G 단말 상용화, S10/Note10 적기 출시를 통해 기술 리더십 제고에 기여했다는 평이다.

최원준 부사장 외에도 부사장 승진자 가운데 5명이 50대 초반의 '젊은 세대'였다.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LED개발그룹장 최용훈(51) 부사장은 디스플레이 개발 전문가로 차세대 TV 폼팩터 개발을 주도하며 TV 시장 리더십 공고화에 기여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그 밖에도 미국 신규 사업 진출 성과를 인정받은 김우준(52) 부사장과 V낸드 사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DS부문 송재혁(53), 솔루션 사업 경쟁력 강화를 주도한 최진혁(53) 부사장도 50대 초반이었다.

또한 정기태(55), 김진해(57), 김성진(55), 서병훈(57), 정해린(56), 이원식(58), 양장규(57) 부사장 등도 있었다.

삼성전자 측은 “경영성과와 성장 잠재력을 겸비한 젊은 리더들을 부사장으로 승진시켜 미래 CEO 후보군을 두텁게 했다”고 이번 인사에 관해 설명했다.

연령 및 연차에 상관없이 성과와 역량을 보유한 인재들에 대해 발탁인사를 과감히 확대, 올해 발탁인사만 24명에 달했다.

프라나브 미스트리(Pranav Mistry)(39) SRA 씽크탱크팀장 올해 최연소 전무로 2014년 당시 최연소 상무에 올랐다.

사내 벤처 조직인 스타랩스를 신설해 AI 기반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는 등 신사업 발굴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경영전략 및 M&A 전문가인 경영지원실 기획팀 마띠유 아포테커(Mathieu Apotheker)(39)가 상무 승진자 중 가장 젊었다. 그는 5G, AI 등 신기술 바탕의 패러다임 변화 주도를 위한 잠재기업 인수합병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그 밖에도 데이브 다스(45) 전무와 유진 고(46) 상무 등 외국인 승진자도 발탁됐다.

메모리사업부 플래시PA팀 안수진(51) 전무와 생활가전사업부 송명주(50) 전무가 함께 여성 전무 승진자 명단에 포함됐다.

또한 삼성전자는 회사의 기술력을 대표하는 연구개발 부문 최고 전문가로 Fellow 3명, Master 15명을 선임해 최고 기술회사 위상을 강화했다.

올해 삼성전자 정기인사 규모는 2018년 말 158명에서 소폭 증가한 162명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번 2020년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경영진 인사를 마무리했고 조만간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확정할 예정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