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올해 에너지 기술개발에 9163억원 투자
산업부, 올해 에너지 기술개발에 9163억원 투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20 16: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특별자치시에 위치한 산업통상자원부 청사(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세종특별자치시에 위치한 산업통상자원부 청사(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정부가 올해 에너지전환을 중심으로 한 관련 기술개발에 9100여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2020년 에너지기술개발에 지난해 7697억원 대비 19.1% 증가한 9163억원 투자한다고 20일 밝혔다. 이중 2021억원은 신규 과제에 투자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신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수요관리, 원자력 핵심기술개발 등 16대 중점 투자분야에 집중한다.

산업부는 에너지 전환 관련 16대 중점 분야에만 신규과제 예산 중 95%인 1928억원을 집중 투자한다. 구체적으로 수소에 431억원, 원자력 270억원, 산업효율 176억원, 에너지안전 165억원, 에너지저장 143억원, 수송효율 137억원, 태양광 110억원, 풍력 93억원 등이다.

또한 기술 융복합에 대응하고 더욱 효과적인 기술개발 추진을 위해 산‧학‧연이 협력해 16개 대형 플래그쉽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올해 추진되는 프로젝트는 △에너지 다소비 업종별 맞춤형 스마트 FEMS 개발에 354억원 △MW급 부유식 해상풍력 시스템에 290억원 △건물 외장재‧설비 융복합 기술개발 및 성능평가 체계에 300억원을 투입한다.

대형 융복합형 과제 발굴‧기획을 위해 ‘기술센싱 그룹’을 운영하고 사전타당성 조사 도입 등 과제기획 절차도 개선할 계획이다.

신규 과제 중 기술개발‧실증 과정에서 안전관리가 필요한 26개 과제는 별도로 관리한다. 이를 위해 안전관리형 과제 지정 등을 통해 기획부터 평가까지 기술개발 전 과정에서의 안전관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안전관리형 과제는 안전관리 사항 등을 기술개요서(RFP)에 명시하고 선정평가 시 안전성 검토 결과를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안전성 검토 결과 ‘부적정’ 시 지원에서 제외한다. 또한 위험물질을 취급하는 과제는 전문기관의 정기점검을 받도록 하고 과제종료 후 5년간 안전책임자를 지정해 관리하게 하는 등 과제 시작부터 종료 이후까지 밀착 관리한다.

이 밖에도 신규과제 중 50개 과제는 기술 수요자인 에너지공기업 또는 대기업이 참여하는 ‘수요연계형 기술개발’로 기획하며 1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기술혁신형 에너지강소기업 육성사업’을 새롭게 도입, 에너지 분야 벤처기업의 성장과 에너지산업에서의 새로운 사업모델 창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에너지신산업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해 2024년까지 50억원을 투입해 ‘에너지융합 대학원’을 선정하고 에너지산업의 해외진출 확대를 위해 신남방‧신북방 국가들과의 기술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2~3월 중 사업계획서를 접수한 후 선정평가를 통해 사업수행자를 확정하고 4월 말까지 협약을 통해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공고내용과 과제 신청방법, 향후 일정 등에 대한 안내를 위해 1월 31일과 2월 6일 이틀에 걸쳐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