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에 홍수에 우박까지... 현지인이 전한 아비규환 호주 상황
산불에 홍수에 우박까지... 현지인이 전한 아비규환 호주 상황
  • 김도담 기자
  • 승인 2020.01.20 12: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최악의 산불에 시달리고 있는 호주에 골프공만 한 우박이 쏟아지는 이변이 발생했다.

19일(이하 현지시간) 우박을 동반한 폭풍이 호주 동부와 남부 지역에 몰아쳤다. 주민들이 대피를 하는 등 우박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멜버른 지역 주민들은 '골프공만 한 우박이 쏟아지고 있다'며 SNS를 통해 영상과 사진을 전했다. 트위터 이용자 다니엘(Daniel)은 "30분 전만 해도 기온이 영상 30도였고 화창했다"며 급변하는 날씨에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호주 시민들이 트위터로 전한 멜버른 날씨 상황(사진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이하 호주 시민들이 트위터로 전한 멜버른 날씨 상황(사진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호주 시민들이 트위터로 전한 멜버른 날씨 상황(사진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호주 시민들이 트위터로 전한 멜버른 날씨 상황(사진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호주 시민들이 트위터로 전한 멜버른 날씨 상황(사진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일부 지역에서는 우박으로 나뭇가지가 부러지고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들이 피해를 입기도 했다.

호주 기상청 측은 "이번 비는 지역에 따른 강우량이 복불복"이라며 "일부 지역은 산불을 진압하기 턱없이 부족한 5㎜에서 15㎜ 안팎의 적은 비가 내리지만 어떤 지역은 산불 진압을 넘어 오히려 비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5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산불 피해 지역에 집주 호우가 내리면 산사태의 위험이 증가한다"며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고 덧붙였다.

dodam210@newspengui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