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친환경 화물차 무시동 히터‧에어컨 설치비 지원
국토부, 친환경 화물차 무시동 히터‧에어컨 설치비 지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20 10: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특별자치시에 위치한 국토교통부 청사(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세종특별자치시에 위치한 국토교통부 청사(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친환경 물류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물류‧화주기업에서 추진하는 에너지 효율화 또는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지원한다.

국토부는 화물차의 미세먼지 저감,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큰 장비나 시스템의 설치비 일부를 지원하는 친환경 물류지원사업 대상자 선정을 위해 20일부터 3월 6일까지 사업자를 공모한다고 19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2011년부터 무시동 히터 1만대, 통합단말기 1만대, 무시동에어컨 3000대 등 총 2만6000대, 127억원을 지원해 561톤의 미세먼지 저감과 18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했다. 이를 화물차 연료비로 환산하면 996억원, 투자 대비 8배에 달한다.

올해 지원규모는 17억8000만원으로 기업당 중소‧중견기업은 최대 1억5000만원,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소속회사는 최대 1억원으로 차등 지원하고 우수녹색 물류실천기업은 최대 50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대형차량 우선 선정 및 물류에너지 목표관리 우수기업을 우대할 계획이다. 또 물류‧화주기업에서 개인운송사업자(1대사업자)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지원사업은 정부지정핵심사업, 민간공모사업, 효과검증사업으로 구분되며 중복신청도 가능하다.

구체적으로 정부지정핵심사업은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높아 대중화된 무시동 히터(1630대, 6억5000만원), 무시동 에어컨(360대, 3억6000만원) 등에 대해 12억원을 지원한다.

민간공모사업은 연료절감 효과가 검증되어 대중화가 진행 중인 장치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총 5억2000만원이 배정된다. 공회전 방지장치(ISG), 하이브리드 엔진교체 등을 기업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효과검증사업은 미세먼지, 온실가스 감축, 경제적 타당성 등을 검증‧지원하는 사업으로 친환경 물류시스템이나 장비를 개발한 경우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시험비 전액을 지원한다. 

이성훈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과장은 “이 사업에 활발히 참여하는 기업의 경우 체계적인 에너지 관리와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통하여 비용을 절감하고 있다”면서 “기업경쟁력을 높이고 미세먼지도 줄이는 친환경 물류활동에 화주․물류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사업계획서 등 신청서류는 3월 6일(금) 18:00까지 한국교통안전공단 교통물류정책처(054-459-7457, 7421)로 제출(직접 또는 우편)하면 된다. 사업대상자는 서류심사, 성능기준 적합성 심사, 녹색물류협의기구의 심의 등을 거쳐 3월 말에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