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타이지 마을 어부들이 잔혹함 숨기려 쓴 야비한 방법
일본 타이지 마을 어부들이 잔혹함 숨기려 쓴 야비한 방법
  • 김도담 기자
  • 승인 2020.01.17 1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ㅇㅇㅇㅇ
일본 타이지에서 잡힌 돌고래(사진 'Japan Times')/뉴스펭귄

'휴머니멀'이 전통이라는 이름으로 행해지는 잔인한 고래잡이 현장을 고발했다.

지난 16일 MBC 창사특집 다큐멘터리 '휴머니멀 3부-어떤 전통'에서는 페로 제도와 일본 타이지 마을에서 벌어지는 돌고래 학살 실태를 공개했다. 

대서양에 위치한 페로 제도에는 약 700년 가까이 지속되어온 전통 고래 사냥이 존재한다. 과거 고래나 돌고래로부터 식량과 기름 등 자원을 얻기 위해 시작된 이 사냥은 세계적으로 포경을 금지하고 있는 최근의 추세에도 불구하고 이곳에서 여전히 합법적으로 이뤄진다.

페로제도에서 7, 8월중 벌어지는 전통 고래 사냥 축제 그라인다드랍(사진 mbc'휴머니멀')/뉴스펭귄

포획 방식은 잔인했다. 인간들이 고래 머리에 작살을 꽂고 밧줄로 끌어내는 동안 바다는 핏빛으로 물들었다. 일대에는 고래 비명 소리가 가득하다. 

이하 고래 머리에 작살을 꽂아 끌어내는 사람들(사진 mbc'휴머니멀')/뉴스펭귄
(사진 mbc'휴머니멀')/뉴스펭귄
(사진 mbc'휴머니멀')/뉴스펭귄
(사진 mbc'휴머니멀')/뉴스펭귄

돌고래 관광 상품으로 특화돼 있는 일본 타이지 마을에서는 페로 제도와 비슷한 방식으로 돌고래를 몰아 그물에 가둔다. 잡힌 고래 중 예쁘지 않은 고래들은 즉석에서 죽여 식용으로 판매한다. 생포된 고래들은 거대한 가두리에 갇히거나 세계 각국의 수족관으로 비싼 가격에 팔려간다.

일본 타이지 마을에 잡혀 있는 흉터가 가득한 돌고래(사진 mbc'휴머니멀')/뉴스펭귄
이하 어부들은 배로 돌고래 몰이를 하고 다이버들이 돌고래를 잡는다(사진 mbc'휴머니멀')/뉴스펭귄
(사진 mbc'휴머니멀')/뉴스펭귄

국제 사회의 비난 여론을 인식한 이곳 어부들은 포획 방식을 변경했다. 긴 쇠막대 끝에 달린 칼날로 고래의 척수를 끊은 뒤 마개로 구멍을 막는다. 이렇게 하면 외부로 피가 새지 않아 겉으로 보이는 잔혹함이 반감된다.

이하 국제 사회의 감시와 비난 때문에 조업 모습을 숨기려 천막을 동원한 타이지 어부들(사진 mbc'휴머니멀')/뉴스펭귄
(사진 mbc'휴머니멀')/뉴스펭귄
(사진 mbc'휴머니멀')/뉴스펭귄
(사진 mbc'휴머니멀')/뉴스펭귄

타이지 해안 깊숙한 곳을 천막으로 가린 채 은밀하게 행해지는 이 과정은 '휴머니멀'에 의해 국내 방송 최초로 공개됐다.

타이지 마을의 돌고래 학대 실태를 감시하고 있는 돌고래 보호 활동가 팀 번즈는 "모든 동물이 죽을 때 고통 받지만 돌고래는 자신이 죽는다는 걸 인지하면서 죽는다"며 "사람들이 돌고래가 안전하게 해양공원까지 이동하는 줄 알지만 과정이 잔인하고 야만적"이라고 말했다.

(사진 mbc'휴머니멀')/뉴스펭귄
(사진 mbc'휴머니멀')/뉴스펭귄

이어 "현재 타이지에서 사냥이 허용된 돌고래 종은 들쇠고래, 큰코돌고래, 고양이고래, 낫돌고래, 줄무늬고래, 범열대알락돌고래, 뱀머리돌고래, 큰돌고래, 흑범고래"라며 "매년 현대 장비를 활용해 수천 마리 돌고래를 연안으로 몰아 죽이고 있다"고 했다.

dodam210@newspengui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