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버거・아침 메뉴 등 가격 조정
맥도날드, 버거・아침 메뉴 등 가격 조정
  • 김형수 기자
  • 승인 2020.01.17 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도날드에서 판매하는 버거와 감자튀김 (맥도날드 페이스북 캡처) 2020.1.17/그린포스트코리아
맥도날드에서 판매하는 버거와 감자튀김 (맥도날드 페이스북 캡처) 2020.1.1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맥도날드는 이달 20일부터 일부 메뉴의 가격을 인상 또는 인하한다고 밝혔다. 평균 인상률은 1.36%다. 인상 품목은 버거류 4종, 아침 메뉴 2종, 사이드 1종, 음료 1종 등 총 8종이다. 치즈버거와 빅맥 세트가 200원 오르고, 그 외 제품은 100원에서 300원 가격이 오른다.

햄버거는 200원, 더블 불고기 버거와 더블 치즈버거는 각각 100원씩 값을 내리는 등 버거류 3종은 가격을 인하한다. 불고기 버거 세트와 에그 불고기 버거 세트는 기존 할인폭을 유지한다.

고객들이 즐겨 찾는 인기 버거 세트 메뉴를 하루 종일 할인 판매하는 맥올데이 세트(4900원 세트: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세트・슈슈 버거 세트, 5900원 세트: 1955 버거 세트・베이컨 토마토 디럭스 세트)와 행복의 나라 메뉴 가격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제반 비용 상승을 감안해 일부 메뉴의 가격을 조정하게 됐다”며 “고객들이 즐겨 찾는 맥올데이 세트, 행복의 나라 메뉴 등의 가격은 변동없이 유지하고, 부득이 조정이 필요한 제품에 한해 인상폭을 최소화하여 고객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