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멧돼지 폐사체서 ASF 바이러스 2건 검출...전국 74건
연천군 멧돼지 폐사체서 ASF 바이러스 2건 검출...전국 74건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1.16 08: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서만 총 28건 발생...이번 폐사체 모두 민통선 2차 울타리 내 발견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 지도. (사진 국립환경과학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 지도. (사진 국립환경과학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경기도 연천군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2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6일 밝혔다.

폐사체는 14일 장남면 반정리 민통선 내 2차 울타리 안 군부대 사격장에서 발견됐다. 연천군은 ASF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 채취 후 현장소독과 함께 폐사체를 매몰 처리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5일 폐사체 ASF 바이러스 확진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로써 연천군에서 총 28건 ASF가 확진됐고 전국적으로는 74건이 됐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번 폐사체는 모두 민통선 내 2차 울타리 안에서 발견된 것”이라며 “군과 협력해 이 지역에서 폐사체 수색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