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소통경영' 스타트
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소통경영' 스타트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09 10: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과 하현천 ㈜터보링크 대표(오른쪽)가 현장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과 하현천 ㈜터보링크 대표(오른쪽)가 현장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은 8일 경남 김해시에 있는 동서발전 중소기업협의회 회원사인 ㈜터보링크를 찾아 기업 현안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현장 임직원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터보링크는 2001년에 설립해 유체윤활베어링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중소기업으로 2007년 한국동서발전과 거래를 개시했다. 현재 한국동서발전과 ‘1000MW 고압터빈용 틸팅 패드 베어링 국산화 개발’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내일채움공제 참여’ 및 ‘동서발전 글로벌 강소기업 선정’ 등 한국동서발전의 지원사업을 바탕으로 2019년 기준 해외수출 300만불, 국내시장 70억원의 매출성과를 올렸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이날 ㈜터보링크의 유체윤활베어링 생산현장을 돌아보며 동서발전의 중소기업 지원 사업 중 향후 판로개척 및 상생 금융 지원 등 맞춤형 지원 방안을 함께 논의하고 현장 애로사항에 대한 소통의 기회를 가졌다.

박일준 사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중소기업 현장 애로사항 청취 및 소통을 위해 ㈜터보링크 방문을 시작으로 동서발전 중소기업협의회 소속 기업 60곳을 방문을 추진할 계획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