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경상수지, 전년 比 16.4% 증가했지만 '불황형 흑자' 우려
11월 경상수지, 전년 比 16.4% 증가했지만 '불황형 흑자' 우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0.01.07 13: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2019년 11월 국제수지(잠정)' 발표
전년 대비 수출입 모두 줄어들어 우려 나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 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 한국은행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지난해 11월 한국의 경상수지가 59억7000만달러로 7개월 연속 흑자를 보였다. 전년 동기 대비 흑자 폭이 16.4%(8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월별 경상수지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증가한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9개월만이다.

다만 수출과 수입이 전년 동기 대비 모두 감소한 '불황형 흑자'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한국은행(한은·총재 이주열)은 7일 '2019년 11월 국제수지(잠정)'을 발표해 이같이 밝혔다.

이 기간 상품수지를 보면 흑자규모가 전년동월 75억달러에서 73억9000만달러로 축소됐다. 이는 수출과 수입이 모두 줄어든 영향이다.

11월 한국의 수출액은 465억달러로 전년 동기(518억1000만달러) 보다 10.3% 줄었다. 수입액도 391억1000만달러로 전년 동기(443억1000만달러)보다 11.7% 감소됐다. 

경상수지가와 상품수지가 흑자를 보이고 있지만 수출입이 모두 줄었다는 점에서 '불황형 흑자'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 수입이 수출보다 그 감소폭이 더 크다는 점에서 우려도 나온다. 통상 수입이 줄어들면 향후 생산과 투자가 줄어들 수 있는 가능성을 시사한다.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여행수지의 개선 등으로 전년동월 21억9000만달러에서 18억9000만달러로 축소됐다.

임금·배당·이자 등의 유출입을 나타내는 본원소득수지의 흑자규모는 배당소득수지의 개선 등으로 전년동월 3억4000만달러에서 9억7000만달러로 확대됐다.

거주자와 비거주자 간 대가 없는 금전 거래의 차익을 나타내는 이전소득수지는 4억9000만달러 적자를 냈다.

자본 이동 상황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은 53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41억5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1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29억5000만달러로 증가했으나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18억8000만달러 감소했다.

기타투자를 보면, 자산이 32억8000만달러 감소하고, 부채는 19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준비자산은 19억1000만달러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jhl@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