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느린 코알라... 호주 산불 이대로라면 멸종"
"너무 느린 코알라... 호주 산불 이대로라면 멸종"
  • 김도담 기자
  • 승인 2020.01.07 1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가을 호주 남동부에서 시작된 산불이 점점 거세지면서 호주를 상징하는 동물인 코알라 멸종 위기설이 흘러나오고 있다.

시드니대학 생태학자들은 지난해 9월 호주 남동부에서 산불이 시작된 이래 4억 8000만여 마리의 포유류, 새, 파충류가 죽었다고 추산했다. 

특히 뉴사우스웨일스(NSW)주 중북부 해안에서 코알라 8000여 마리가 불길을 피하지 못하고 죽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뉴사우스웨일스주에 살고 있는 전체 코알라 수의 약 3분의 2에 해당한다. 

코알라 서식지인 유칼립투스 숲의 80%가 불 타 없어지면서, 코알라가 '기능적 멸종' 상태에 접어들었단 분석도 나온다. '기능적 멸종'이란 특정 동물의 개체 수가 크게 줄어 독자적 생존이 불가능한 상태를 뜻한다.

움직임이 느려 불길을 피하지 못하는 코알라(사진)/뉴스펭귄
움직임이 느려 불길을 피하지 못하는 코알라(사진 인스타그램)/뉴스펭귄

생태학자 마크 그레이엄(Mark Graham)은 이번 산불과 관련된 의회 청문회에서 "코알라는 불의 확산을 피해 빨리 도망갈 수 있는 능력이 없다"면서 "특히 기름으로 가득한 유칼립투스잎을 먹기 때문에 다른 동물들보다 불에 약하다"고 말했다. 
   
세계자연기금(WWF) 호주 측은 "상당수의 동물들이 산불에 대처할 수 있도록 적응해왔으나, 현재 발생한 화재는 야생동물들이 피하기에는 너무 크고 뜨거웠다"고 말했다. 

이어 "산불에 사망하는 야생동물의 수는 앞으로도 증가할 것"이라며 "화재에서 살아남았다고 하더라도 탈수, 굶주림, 질병 등에 노출될 수 있으며, 야생 여우나 고양이의 먹잇감이 되기 쉽기 때문"이라고 했다. 

세계자연기금은 "직접 불에 타지 않더라도 극도로 높은 온도 때문에 익어서 사망할 위험도 있다"며 "또 연기 때문에 길을 잃어 불길이 200피트(약 60.96m) 높이까지 치솟는 이런 대형 화재로부터 빠져나갈 수 없게 된다"고 덧붙였다.

SNS로 전해지는 현지 상황이 호주 산불의 참혹함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사진)/뉴스펭귄
SNS로 전해지는 현지 상황이 호주 산불의 참혹함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사진 인스타그램)/뉴스펭귄
ㅇㅇ
소녀에게 안겨 있는 코알라(합성 사진 'Thuie - BanksiiAntics' 페이스북)/뉴스펭귄

호주 현지인들의 SNS 계정에는 검게 그을린 코알라에게 물을 주는 모습, 죽은 동물이 땅에 쓰러져 있는 모습, 캥거루가 화염으로부터 도망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그들은 '#PrayforAustralia'라는 해시태그를 공유하며 현지 상황을 전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기후 변화로 인한 기록적인 고온과 가뭄을 이번 산불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dodam210@newspengui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