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살려주세요..." 손 모은 채 도움 요청하다 타죽은 호주 캥거루
"제발 살려주세요..." 손 모은 채 도움 요청하다 타죽은 호주 캥거루
  • 김도담 기자
  • 승인 2020.01.07 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타는 집으로 돌진하는 호주 캥거루(사진 커뮤니티 'reddit')/뉴스펭귄
불타는 집으로 돌진하는 호주 캥거루(사진 커뮤니티 'reddit')/뉴스펭귄

호주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산불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면서 화마에 죽거나 화상을 입은 야생동물들이 속출하고 있다.

5일(현지시간) 미국 서핑 선수 켈리 슬레이터(Kelly Slater)는 인스타그램에 호주 산불로 타 죽은 어린 캥거루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호주 산불로 타 죽은 어린 캥거루(사진 'Kelly Slater' 인스타그램)/뉴스펭귄
호주 산불로 타 죽은 어린 캥거루(사진 'Kelly Slater' 인스타그램)/뉴스펭귄

켈리 슬레이터는 "이 사진이 호주 산불에 대한 두려움을 간결하게 요약할 수 있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내 어머니는 소방관이었지만 내가 가장 무서워했던 것 중 하나는 화재였다"며 "산불이 진압되면 이번 재난을 통해 중요한 교훈을 배울 수 있길 바란다. 사람과 동물이 모두 안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도움 요청하기 위해 소년에게 다가간 캥거루(사진 영국 메트로 캡처)/뉴스펭귄
도움 요청하기 위해 소년에게 다가간 캥거루(사진 영국 'metro'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시드니대학 생태학자들은 지난해 9월 호주 남동부에서 산불이 시작된 이래 4억 8000만여 마리의 포유류, 새, 파충류가 죽었다고 추산했다. 

전문가들은 기후 변화로 인한 기록적인 고온과 가뭄을 이번 산불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dodam210@newspengu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