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농협은행장 "새해 전략 목표는 고객중심 'Digital Human Bank'"
이대훈 농협은행장 "새해 전략 목표는 고객중심 'Digital Human Bank'"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0.01.03 10: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훈 NH농협은행장(사진 NH농협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이대훈 NH농협은행장(사진 NH농협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이대훈 NH농협은행장 2일 신년사를 통해 올해 은행의 전략목표를 고객중심 'Digital Human Bank'로 설정했다.

이 행장은 "고객과 농업인 본연의 가치를 높여야 한다"면서 "고객의 소리를 귀담아 들어 소중한 자산을 증대시키고, 이용 편의성도 높이며, 따뜻한 농협은행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그는 "데이터 분석과 연계한 고객관리를 체계적으로 실시하고, 고객이 편리한 금융환경을 구현하며, 자산관리서비스를 정교하게 수행하는 등 고객이 신뢰하는 은행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농촌과 도시의 균형발전을 모색하고, 농업인 고객을 대상으로 한 금융서비스를 강화 하는 등 농업인 실익 증진에도 앞장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 행장은 디지털금융 구현 등 신(新) 성장 동력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 디지털금융 주도권을 보유해야 지금의 치열한 경쟁구도에서 앞서나갈 수 있다"면서 "개인·기업여신, 투자금융 등 권역별 특색 있는 사업을 추진하고 농업금융 특화모델을 발굴·정착하는 등 농협은행만의 차별화된 글로벌 사업을 가속화 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행장은 금융권의 사회적 역할도 주문했다.

그는 "농협은행이 신뢰받는 대한민국 대표은행이 되어야 한다"면서 "금융 기관의 가장 큰 덕목은 신뢰이며, 한 번 실추된 고객의 신뢰는 회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융소비자 권익 증진을 위해 고객정보 보호와 내부통제에 항상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그는 "기술금융, 서민금융 등 생산적·포용적 금융 확대를 통해 금융의 사회적 역할도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jhl@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