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모두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 다짐하며 새해 시작
KEB하나은행 "모두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 다짐하며 새해 시작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0.01.02 1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성규 행장, 출근하는 직원들에 새해 선물 나눠주며 건강·행복 기원
KEB하나은행은 2일 아침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지성규 은행장과 임직원들이 '새해 아침 인사'를 나누며 2020년 경자년(庚子年)의 첫 영업일을 활기차게 시작했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사진 오른쪽)이 출근하는 직원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 KEB하나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EB하나은행은 2일 아침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지성규 은행장과 임직원들이 '새해 아침 인사'를 나누며 2020년 경자년(庚子年)의 첫 영업일을 활기차게 시작했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사진 오른쪽)이 출근하는 직원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 KEB하나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2일 아침 서울 중구 을지로 소재 본점에서 지성규 은행장과 임직원들이 '새해 아침 인사'를 나누며 2020년 경자년(庚子年)의 첫 영업일을 활기차게 시작했다고 이날 밝혔다.

지성규 은행장과 모든 임원들은 출근시간 본점 로비에서 환한 미소와 하이파이브로 출근하는 직원들을 맞이했다.

임직원들은 한마음이 돼 하나금융그룹의 경영 슬로건 '모두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가 추구하는 '모두의 행복’을 염원하며 새해 첫날 업무를 시작했다.

신입행원들은 패기 넘치는 목소리의 합창으로 선배들의 새해 첫 출근길을 응원했다.

지성규 행장은 경자년(庚子年) 쥐의 해를 맞이하여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힘센 쥐'를 상징하는 마이티 마우스 인형과 행복을 상징하는 떡을 직원들에게 선물했다. 

또 영업점 직원들이 직접 작성한 '새해 소망 게시판'의 여러 사연들을 직접 소개하며 덕담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지 은행장은 "KEB하나은행이 경자년(庚子年) 새해에는 영리하고 지혜로운 쥐의 기운을 받아 디지털과 글로벌 시대에 리더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합심해 노력하자"며 "이를 위해 모두가 행복한 은행이 되기 위한 소통과 배려를 통한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하나은행은 매년 첫 영업일 마다 형식적인 시무식 대신 은행장 이하 임원들과 신입행원들이 출근하는 직원들을 맞이하는 새해 아침 인사 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jhl@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