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나' 올해도 外人,기관만 웃었다…개미가 산 종목은 줄하락
'역시나' 올해도 外人,기관만 웃었다…개미가 산 종목은 줄하락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2.31 14: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순매수 10개 종목중 8개 주가 상승…개인은 10개 모두 하락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올해 주식시장에서도 외국인과 기관은은 날았고 개미 투자자는 기었다.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한해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은 무려 8개 종목이었다.

연초부터 올해 폐장일인 지난 30일까지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로 30일 삼성전자는 연초 3만8700원 대비 44.19% 오른 5만5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수익률이 가장 높았던 종목은 SK하이닉스(55.54%)로 외국인이 두 번째로 많이 순매수한 종목이었다.

특히 하반기 반도체 업종의 실적 개선 기대감이 커가면서 외국인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집중적으로 사들였다.

카카오(49.03%)와 삼성전기(20.77%)도 외국인에게 큰 수익을 안겼다.

기관 투자자도 나름 합격점을 받았다.

기관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10개 종목 가운데 7개 종목이 연초보다 주가가 올랐기 때문이다.

외국인과 마찬가지로 기관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였다.

네이버(52.87%)와 카카오도 각각 기관 순매수 상위 종목 5위와 10위에 올랐다.

반면 '개미 투자자'의 성적표는 초라했다.

지난 1년간 개인이 순매수한 상위 10개 종목을 살펴보면, 1년 전보다 주가가 상승한 종목은 단 한 종목도 없었다.

순매수 상위 10위권 모든 종목의 주가가 일제히 하락, 투자자들에게 손실을 안긴 것이다.

개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인 KT&G와 SK텔레콤의 주가는 1년 전과 비교하면 각각 7.59%, 11.69% 하락했다.

개인 순매수 상위 종목 중 주가 하락 폭이 컸던 종목은 롯데쇼핑(-35.78%)과 이마트(-30.14%)였다.

한편 개인이 가장 많이 팔아치운 종목 1∼3위에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카카오가 올랐다.

야속하게도 이들 종목은 올 한해 코스피 상승률(7.7%)을 훨씬 웃도는 수익률을 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